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축방역 노동자 20일부터 파업…"우리는 머슴 아니다"

송고시간2022-01-18 13:39

댓글
가축위생방역노동자 전면파업 선포 기자회견
가축위생방역노동자 전면파업 선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지부 조합원들이 18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가축위생방역노동자 전면파업 선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8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가축 위생방역 노동자들이 현장 인력 충원과 열악한 처우 개선을 촉구하며 전면 파업을 예고했다.

공공운수노조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지부는 1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일해왔으나 넘치는 업무와 열악한 처우에 신음하고 있다"며 20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방역사, 축산물 검사원들로 이뤄진 단체는 "공공기관 무기계약직 평균에도 못 미치는 임금을 받는 등 열악한 처우를 견디며 일해왔지만, 사측은 인건비 잔여 예산 13억원을 현장 처우개선에 쓰자는 요구마저 외면했다"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지자체는 우리를 머슴 취급하지만, 우리는 머슴이 아니다"라고 파업 이유를 밝혔다.

또한 "1천274명에 달하는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직원 중 정규직은 55명뿐"이라며 "최일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는 방역직, 위생직 등 1천219명이 무기계약직인 기형적 구조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가축방역 업무는 2인 1조가 원칙이지만 가축전염병이 발생할 때 인력이 부족해 전체의 26.8%가 혼자 근무하고 있고, 업무량 폭증에도 인력 충원은 단 한 명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러한 상황 탓에 전체 방역사의 13.9%인 69명이 이직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숙련된 노동자들이 현장을 떠나면 검사업무가 소홀해지고, 피해는 국민들이 질 수밖에 없다"며 ▲ 현장 인력 충원 ▲ 열악한 처우 개선 ▲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의 정상적 운영 등을 요구했다.

단체는 20일부터 27일까지 파업을 진행하고 농림축산식품부와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등에서 집회를 벌일 방침이다.

all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