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화전당재단 첫 이사장·사장 임명 철회해야"…지역사회 반발(종합)

송고시간2022-01-18 17:26

댓글

문화단체들, 임명 반대 성명…광주시도 '이례적' 유감 표명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출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출범

(서울=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운영 활성화를 담당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이 출범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재단 초대 이사장인 최영준 전 광주문화방송 사장(왼쪽), 초대 사장인 김선옥 문화예술협회 이사장. 2022.1.17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손상원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의 초대 아시아문화전당 재단 이사장, 사장 임명에 대한 광주 지역 사회 반발이 커졌다.

문화계는 임명 철회를 촉구했으며 광주시도 '일방 소통'이라며 정부 인사에 이례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아시아문화 중심도시조성사업정상화시민연대,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진보연대, 광주민족예술인단체총연합 등 8개 단체는 성명을 내고 "초대 이사장으로 최영준 전 광주문화방송 사장, 사장으로 (광주시의원 출신인) 김선옥 문화예술협회 이사장을 임명한 것은 몰염치하고 후안무치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단체들은 "지난 20여 년간 아시아문화 중심도시조성 사업 추진, 문화전당 운영 정상화, 문화도시 광주 조성에 있어 임명된 분들의 역할과 주목할 만한 실적 등 기억나는 바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들의 임명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통과로 문화전당 운영 정상화와 활성화를 기대한 지역 염원을 무시한 행위이자 사실상 문화전당재단 운영을 포기한 것"이라며 "문화체육관광부는 (임명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광주시도 대변인 명의 성명을 내고 "시민의 지대한 관심을 받는 임명을 문화체육관광부가 시와 일체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기까지 광주시는 물론 시민사회단체, 문화예술인, 지역 정치권을 비롯해 150만 광주시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성원하고 협력했다"며 "그런데도 지역사회와 충분한 소통 없이 인사를 단행한 점에 크나큰 실망과 함께 향후 운영에도 깊은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시가 정부 인사 방향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피력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현재 이용섭 광주시장은 정부 여당인 민주당 소속이다.

shchon@yna.co.kr

sangwon7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