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李 "추경 증액 합의하자" 尹 "비상시국, 필요한 곳에 우선집행"

송고시간2022-01-18 15:54

댓글

소상공인 신년하례식 참석…이재명 "책임감" 윤석열 "송구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정수연 문다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8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경쟁적으로 약속하며 자영업자 표심에 구애했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CCMM 빌딩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신년 하례식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책임감', '송구' 등 표현을 사용해 현재 정부 정책에 나란히 비판적 인식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정치를 하는 사람으로서, 국가행정의 일부인 지역 행정을 맡은 사람으로서 오늘날 소상공인을 포함해 서민이 겪는 어려움에 정말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우리가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지원이 매우 취약했다는 점은 분명하다. 대규모 국가지원이 필요하다"며 "선(先)지원 후(後)정산하고, 정부 명령에 의해 발생한 피해는 법률상 보상하고 여유가 생기면 대출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하도 포퓰리즘이라는 비난이 많아 25조∼30조원을 실행하자고 했는데, 정부 추경안이 14조원 정도로 너무 적다"며 "마침 윤 후보가 오셨으니 빈말이 아니라 여야간 증액에 합의하면 정부가 반대할 리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에 말씀한 50조원에 못 미치더라도 그에 (비슷하게) 미칠 수 있도록 합의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금 이 순간에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 소상공인들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송구하다는 말씀을 먼저 올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저는 마스크를 쓰거나 대화하지 않는 실내에서 방역 패스를 전면 폐지하고, 환기 기준을 충족하는 업소는 영업시간을 2시간 연장하고 입장 가능 인원을 2배로 늘리는 거리두기 방안을 제안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자신이 제안한 50조 원 규모 손실보상 계획, '반값 임대료' 공약과 국민의힘이 발의한 손실보상 확대 법안 등을 거론하며 "소상공인이 고용 없는 성장 시대에 고용 창출의 보고라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금은 비상시국"이라며 "비상시국에는 재정의 우선순위를 빨리 캐치(파악)해 필요한 곳에 우선 집행하는 게 맞는다"고 덧붙였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