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지은 고통에 유감' 이수정 "국힘 여성본부 고문직 사퇴"

송고시간2022-01-18 22:10

댓글

"尹 지지 철회는 아냐…정책 자문은 계속할 것"

국힘 측 "선대위 해산으로 이미 해촉"

이수정 경기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수정 경기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이수정 경기대 교수는 18일 국민의힘 선대본부 여성본부 고문을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에 포함된 '미투' 관련 발언에 대신 사과한 뒤 논란이 일자 스스로 물러났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아침 선대본부 출근 전 여성본부 본부장인 양금희 의원에게 사임하겠다고 했다. 제 양심껏 한 일"이라며 "젊은 남성들에 호소하는 정책과 제 입장에 차이가 있어서 혹시 민폐가 될까 봐 미리 사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그가 정권교체를 하기 바란다"며 "정책 자문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교수의 사퇴는 자신의 입장 표명에 대한 국민의힘 '이대남'(20대 남성) 지지층의 거센 반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쥴리설'로 인한 여성 비하적 인격 말살로 후보자 부인도 오랫동안 고통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인 김지은 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건희 씨가 "난 안희정이 솔직히 불쌍하더만"이라며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고 언급한 사실이 지난 16일 MBC의 통화 녹음 공개로 드러난 데 대한 반응이었다.

다만, 국민의힘 선대본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교수는 선대위 해산으로 공동선대위원장에서 해촉되면서 여성본부 고문직에서도 같이 해촉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