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정숙 여사, 한국어 배우는 사우디 대학생에 "세계 잇는 다리"(종합)

송고시간2022-01-19 15:21

댓글

사우디 내 최초 여성대학 방문해 학생들과 대화

'대장금' 대사 인용해 "자신 안에 있는 꽃을 피워라" 격려도

한국어 클럽 회원들과 간담회하는 김정숙 여사
한국어 클럽 회원들과 간담회하는 김정숙 여사

(리야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정숙 여사가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프린세스 누라 대학에서 한국어 클럽 '가람' 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1.18 seephoto@yna.co.kr

(리야드=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8일(현지시간) 한국어를 독학하는 현지 대학생들을 만나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사우디 내 최초이자 수도 리야드의 유일한 여성대학인 프린세스 누라 대학을 방문해 이 대학의 한국어 학습 모임인 '가람' 회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가람'은 '강'을 뜻하는 순우리말이자 '관대하다'는 뜻을 가진 아랍어 '카람'과 비슷해 '강과 같이 관대하자'는 의미로 선정된 이름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김 여사는 아직 한국어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들을 위해 한글과 아랍어가 함께 적힌 인사말 카드를 보여주며 "종이 위 서로 다른 글자 사이는 가깝지만 두 개의 언어, 두 개의 세계 사이는 커다란 바다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어 클럽 회원 만난 김정숙 여사
한국어 클럽 회원 만난 김정숙 여사

(리야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정숙 여사가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프린세스 누라 대학에서 한국어 클럽 '가람' 회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2.1.18 seephoto@yna.co.kr

김 여사는 "여러분은 그 바다를 건너는 사람들"이라며 "이곳에서 저곳으로, 자신의 삶의 경계를 넓히려는 여러분의 노력은 여러분 자신뿐만 아니라 세계를 바꿔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애정을 갖고 다가간 것처럼 다양한 문화를 포용하는 관대함으로 한국과 사우디를 넘어 세계를 잇는 다리가 되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현지에서 인기를 끈 드라마 '대장금'에 나온 대사를 인용하며 "여러분, 각자 자신 안에 있는 꽃을 피워 내시기를 바란다"고 격려했고, 학생들은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김 여사는 이어 '내 삶의 한류', 'BTS 콘서트 방문' 등을 주제로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이들 중에는 대부분 BTS, 소녀시대 등 K팝을 즐겨 듣다가 이문세와 송골매의 노래까지 즐겨듣고 있다는 학생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학생들이 가장 좋아하는 드라마 중 하나로 '스카이캐슬'을 꼽자, 김 여사는 신기하다는 표정으로 "스카이캐슬?"이라고 되묻기도 했다.

또 다른 학생이 "어쩌다 마주친 한류에 내 마음을 빼앗겨 버렸다"고 소개하자, 김 여사는 "우리는 동시대에 산다. 송골매의 노래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표현해 주신 것 같다"며 웃기도 했다.

김 여사는 제주 해녀 모양을 딴 이름표 꽂이와 학생들의 한글 이름을 새긴 머그컵을 선물했고, 학생들은 김 여사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한편 김 여사는 이 대학의 아이나스 알레이사 총장과 간담회를 하고 여성 교육을 주제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알레이사 총장은 "숙명여대가 디자인 단과대학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줬다"면서 "앞으로 이화여대, 서울대와 과학·공학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맺으려 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여사는 "탁월한 졸업생들이 사우디 미래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면서 "교류 협력을 시작했다고 하시니 더 많은 학생과 더 많은 학과가 교류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