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아공 연구진 "오미크론, 미래 코로나 심각성 줄일 수도"

송고시간2022-01-19 03:49

댓글

"백신 접종자는 오미크론 걸리면 델타 감염 안 돼…미접종자는 불확실"

남아공 더반에 있는 아프리카보건연구소(AHRI)의 과학자
남아공 더반에 있는 아프리카보건연구소(AHRI)의 과학자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오미크론 변이가 주도한 강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파동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끝을 앞당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아공 연구진은 오미크론 변이가 덜 심각한 질환을 야기하고 델타 변이에 대해 보호를 제공하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남아공의 한 연구소는 지난 11월과 12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23명의 표본을 사용해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이전에 델타 변이에 감염된 적이 있는 사람들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될 수 있는 반면 오미크론 변이를 경험한 사람들은 델타 변이에 걸리지 않는다는 점을 발견했다. 특히 백신 접종자가 그러하다고 연구원들은 덧붙였다.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결과는 불확실하며, 그들이 이전에 감염된 적이 있는지와 관련해서도 그랬다.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보다 감염력이 상당히 더 강하지만 입원과 사망 데이터는 남아공을 비롯한 나라들에서 덜 심각한 질환을 일으키는 것처럼 보인다. 남아공은 오미크로 변이 주도 감염 파동을 처음으로 겪은 국가이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수행한 연구를 업데이트한 것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를 밀어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아프리카보건연구소(AHRI)의 엘렉스 시걸이 이끄는 연구진이 밝혔다.

연구진은 "이런 대체의 영향은 오미크론 변이가 정말로 델타 변이보다 병원성이 덜한지 여부에 달려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그렇다면 코로나19에서 심각한 질환의 발생 정도는 감소하고, 감염은 개인과 사회에 덜 파괴적인 것으로 이동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사전 인쇄본(preprint)으로 동료 심사를 받아야 한다.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사망자는 델타 변이 유행 당시 보았던 사망률의 15% 정도에서 정점을 찍었다. 이에 비해 입원율은 델타 변이로 인해 쇄도한 입원 환자의 60%에서 절정에 달했다.

23명의 피험자 가운데 병원 입원자는 14명이고, 산소 보조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한 명뿐이었다고 연구자들은 말했다. 10명은 화이자나 얀센 백신을 접종했으나 여전히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수석 과학자인 수미야 스와미나탄 박사는 이번 연구와 관련, 오미크론이 단지 백신 접종자들에게서만 델타 변이에 대한 보호 능력을 준다고 강조했다.

스와마니탄 박사는 트윗으로 "일부에서 시사하듯 감염은 백신접종에 대한 대체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sungj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