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탁 막걸리 분쟁 격화…"악덕기업 오명" vs "상표권 합의 유도"(종합)

송고시간2022-01-19 17:23

댓글

예천양조, 영탁 고소…영탁 측 "검찰서 공갈미수 등 재수사하기로"

영탁막걸리 광고모델로 활약했던 영탁
영탁막걸리 광고모델로 활약했던 영탁

[예천양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송은경 기자 = '영탁 막걸리'를 놓고 가수 영탁 측과 분쟁을 벌여온 전통주 제조사 예천양조가 영탁과 그의 모친, 소속사 대표 등을 무고와 사기, 업무방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예천양조 관계자는 19일 "이달 중순께 우편으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가수 영탁은 지난해 10월 예천양조 측이 영탁의 갑질로 인해 광고모델 재계약 협상이 결렬됐다고 주장하자 명예훼손, 협박, 공갈미수 등 혐의로 고소했으나 사건을 수사한 강동경찰서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불송치 결정했다.

영탁은 2020년 4월 예천양조와 계약을 맺고 '영탁막걸리' 광고 모델로 활동했으나 지난해 6월 양측의 광고모델 재계약 협상이 결렬되며 갈등이 표출됐다.

예천양조는 이날 입장문에서 "영탁의 모델 재계약 결렬의 결정적인 이유는 3년간 150억 원이라는 영탁 측의 무리한 요구와 그의 어머니 이모 씨의 갑질 때문이었지만 영탁 측이 팬덤을 바탕으로 '악덕 기업'이라는 오명을 씌웠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사는 매출뿐만 아니라 이미지에도 막대한 타격을 입었으며 100여 개 대리점들은 대부분 사라지고 남아있는 대리점도 폐업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이 사안에 대처하기 위해 영탁과 영탁의 모친, 소속사 대표 등을 고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는 경찰이 예천양조를 불송치 결정한 것을 두고 "검찰에서 이에 대한 재수사를 진행한다는 연락을 지난 11일 받았다"라며 "성실히 재수사에 임해 예천양조의 주장이 터무니없다는 것을 명백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예천양조는 우리 측에 상표권에 대한 합의를 유도했지만, 우리는 공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길 원하기 때문에 응하지 않았다"며 "예천양조의 행태에 대해 끝까지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nor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