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김건희, 30년간 7억7천만원 벌었는데 재산은 69억"

송고시간2022-01-19 10:26

댓글

"월급 200여만원인데 14∼15억 아파트 매수, 주식 22억 매수…자금 출처 밝혀라"

허위 이력 관련 입장문 발표하는 김건희
허위 이력 관련 입장문 발표하는 김건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26 [공동취재]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재산과 관련해 "확인된 소득과 경력 대비 추정 소득으로 볼 때 어떻게 고액 자산가가 됐는지 설명되지 않는다"며 검증을 요구했다.

김씨에 대한 공세의 화살을 허위이력 기재, '7시간 통화' 등에서 재산형성 의혹까지로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김씨의 학력·경력과 부동산등기부등본, 주식거래내역, 재산신고 내역 등을 분석한 결과 "김씨의 1991년부터 총 소득은 7억7천만원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확인 불가능한 대학 강의료 등을 합하더라도, 근로소득세를 납부하고 생활비에 충당했다면 남은 금액은 많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TF는 "그런데 김씨가 2021년 신고 재산은 69억2천만원으로 파악된다"며 "상속받은 양평군 강산면 병산리 토지(의) 21년 기준 재산 신고가액 2억6천만원을 제외하더라도 수십억의 재산을 축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TF는 김씨의 재산 증식 과정을 세 단계로 나눠 성인이 된 이후인 1991년∼1999년 주식투자로 사업 밑천을 마련했다고 하지만, 초등학교 실기강사 이력을 제외하면 대부분 학생 신분이었는데 어디서 마련한 자금으로 주식에 투자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2000년∼2011년에는 한국폴리텍대학 등 출강 이력이 대부분으로 수입이 많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며, 이 시기 근무했다는 에이치컬쳐테크놀로지, 한국게임산업협회 등 이력은 허위 논란이 있고 급여를 받았는지 여부도 밝히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시기 김씨가 서울 송파구 아파트(당시 매매가 확인 불가·2018년 등기부상 3억9천만원에 매도)와 시가 14억∼15억원 상당의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아파트를 매수했다고 TF는 지적했다.

2009년부터는 김씨가 코바나컨텐츠 대표이사로 취임했지만 회사가 10년 넘게 적자 상태였고, 대표 이사 월급이 10여년간 200만원에 불과했음에도 같은해 도이치모터스 주식 8억원을 장외매수한 데 이어 이듬해 같은 회사 주식 14억원 상당을 추가 매수했다고 밝혔다.

TF에 따르면 김씨는 2012년 윤 후보와 결혼한 이후에도 도이치모터스 신주인수권 1억원 매수, 2013년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2억원 매수, 2017년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20억원 매수 계약을 체결했으며 2014년에는 도이치모터스에 10억원을 대여했다.

TF는 2009∼2013년 김씨가 받은 강의료와 대표이사 연봉을 최대로 계산해 1억4천만원 정도를 벌었고, 2014∼2018년에는 강의료와 기존보다 상승한 대표이사 연봉으로 총 4억8천여만원의 소득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김병기 TF 상임단장은 "대학 강사료와 코바나컨텐츠 월급 200만원이 주요 수입원이었던 김씨가 어떻게 30대에 수십억의 주식과 부동산을 매수할 수 있었는지 의문"이라며 "재산증식과정을 명확히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윤 후보에게 김씨의 아크로비스타 아파트 매매계약서 및 자금출처, 22억원 상당의 도이치모터스 주식 자금출처 및 최종수익금, 전체 주식계좌 및 매매내역, 2000년부터 근로소득원천징수 영수증 및 건강보험 자격득실 확인서 공개를 요구했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