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쓰오일, 사우디 아람코와 에너지협력…블루수소 국내공급 본격화

송고시간2022-01-19 10:39

댓글

대체 에너지 협력 강화 MOU 4건 체결…수소 생태계 강화 노력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에쓰오일(S-OIL)은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와 석유화학 신기술을 비롯한 대체 에너지 관련 협력을 강화하는 4건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에쓰오일과 사우디 아람코는 18일(현지시간) 리야드 리츠칼튼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서 MOU 서명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에쓰오일은 사우디의 경쟁력 있는 블루 수소·암모니아를 국내로 들여와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활용하기 위한 기회 발굴과 연구·개발(R&D)에도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수소 생산과 탄소 포집 관련 신기술, 탄소 중립 연료인 이-퓨얼(e-Fuel), 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등에 대한 연구·개발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에쓰오일-사우디 아람코, 수소 협력 MOU 체결
에쓰오일-사우디 아람코, 수소 협력 MOU 체결

(서울=연합뉴스) 에쓰오일이 사우디 아람코와 청정수소, 청정암모니아, 석유화학 신기술(TC2C), 벤처 투자 등 탄소중립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수소 공급망 구축 협력 MOU 서명 후 기념 촬영하는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CEO(왼쪽)와 올리비에 토렐 사우디 아람코 부사장. 2022.1.19 [에쓰-오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또한 에너지 신기술과 탈탄소 관련 사업 분야의 국내 벤처 기업에 공동 투자하고, 이를 통한 관련 신기술 확보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에쓰오일은 이번 사우디 아람코와의 블루수소 협력 MOU가 수소 에너지 생산국과 수요국으로의 입지를 각각 다지는 한국과 사우디 양국의 상생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에쓰오일은 수소 산업 진출을 위해 지난해 벤처기업 에프씨아이(FCI)의 지분 20%를 확보하고, 삼성물산·남부발전 등과 함께 청정수소 프로젝트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에쓰오일은 아울러 공장 연료를 수소 연료로 전환하고, 중질유 분해·탈황 등의 생산공정에 수소를 투입하는 등 대규모 수소 수요를 확보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이번 MOU가 핵심 사업인 정유, 석유화학, 윤활기유의 경쟁력 확대를 포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올해 기본설계를 거쳐 최종 투자승인을 준비하고 있는 에쓰오일의 석유화학 2단계 '샤힌(Shaheen) 프로젝트'에 사우디 아람코의 TC2C(Thermal Crude to Chemicals·원유를 석유화학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를 도입하고, 핵심 설비인 스팀크래커의 운영 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석유에서 화학으로 지평을 확장하고 에너지 전환 시대에 대비하는 성장 전략을 추진하는 데 더욱 힘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