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프가니스탄 영웅' 한인 2세, 美 버지니아주 부장관 발탁

송고시간2022-01-19 11:22

댓글

제이슨 박 보훈·병무부 부장관, 아프간서 지뢰에 두 다리 잃어

"군인·재향군인·참전용사 위해 봉사하게 돼 영광"

제이슨 박 버지니아주 보훈·병무부 부장관
제이슨 박 버지니아주 보훈·병무부 부장관

[출처:bluestarfam.org]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아프가니스탄의 영웅'으로 불리는 한인 2세 상이군인이 미국 버지니아주의 최고위직에 올랐다.

19일 버지니아주 정부 홈페이지와 미주한국일보에 따르면 글렌 영킨 신임 버지니아 주지사는 14일(현지시간) 새 내각을 발표하면서 한인 2세 제이슨 박(박재선·32) 씨를 보훈 및 병무부 부장관(Deputy Secretary)에 임명했다.

박 씨는 지난 2014년 버지니아주 보건복지부 부장관에 오른 한인 2세 여성 제니퍼 이 씨에 이어 두 번째로 버지니아주 최고위직에 발탁됐다.

박 부장관은 버지니아주 출신으로, 페어팩스 고교를 거쳐 미국 육군사관학교(웨스트포인트)를 졸업했다.

2012년 육군 보병 2사단 소속으로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됐고, 걸어서 순찰 근무를 하던 중 탈레반이 설치한 급조폭발물(IED)이 터지면서 두 다리와 손가락 2개를 잃었다.

당시 그는 자신보다 소대원들을 먼저 피신시키는 의로운 행동을 보여 연방 정부가 수여하는 상이군인 훈장인 '퍼플하트 훈장'을 받았다.

군 제대 후 보잉사의 워싱턴 지사에서 근무했고, '아프가니스탄의 영웅'으로 불리면서 미국 전역의 기업체와 대학 등에서 초청 강연을 했다.

영킨 주지사는 박 부장관의 강연을 들으면서 그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게 됐고,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감동해 이번에 부장관으로 발탁했다고 한다.

박 부장관은 "현역 군인과 재향군인, 참전용사들을 위해 봉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주 정부가 이들의 인권신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버지니아주 비엔나에 거주하는 박영태 예비역 대령과 성악가 박영애 씨의 장남이다.

부친도 웨스트포인트 출신으로, 2008년 말레이시아 미 대사관에서 국방무관으로 근무했다. 한국에서도 주한미군 2사단과 한미연합사 소속으로 7년을 복무했다.

버지니아주 보훈 및 병무부 부장관에 임명된 박재선(맨 오른쪽) 씨 가족
버지니아주 보훈 및 병무부 부장관에 임명된 박재선(맨 오른쪽) 씨 가족

왼쪽부터 부친 박영태 예비역 대령, 어머니 박영애 씨, 동생 세라 박씨. [미주한국일보 제공]

ghwa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