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천 7.1㎝ 적설…경기도, 교통혼잡 우려 재난대책 1단계 가동

송고시간2022-01-19 13:03

댓글

연일 한파에 퇴근길 빙판 우려…눈은 오후 3시께 그칠 전망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경기지역에 19일 낮 영하의 기온 속에 함박눈이 내리면서 교통 혼잡이 우려된다.

함박눈 펑펑
함박눈 펑펑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서울 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9일 오전 한 시민이 눈을 맞으며 서울 광화문 네거리 인근을 지나가고 있다. 2022.1.19 utzza@yna.co.kr

경기도와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까지 내린 눈의 양은 포천 이동 7.1㎝, 연천 신서 6.8㎝, 파주 적성 4.4㎝, 구리 1.3㎝, 이천 0.2㎝ 등이다.

눈구름이 경기북부 지역에서 남동진하고 있어 현재 경기북부 지역에 내리던 눈은 대부분 그쳤고 경기남부 지역에 함박눈이 내리고 있다.

눈은 이날 오후 3시께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적설량이 5㎝ 이상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연일 낮 기온이 영하에 머무는 한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내린 눈이 얼어붙을 경우 곳곳에서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경기도는 퇴근길 혼잡을 막고 도민 안전을 위해 이날 오전 7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 중이다.

제설차량 1천863대를 비롯해 보유 중인 장비 5천516대를 눈이 많이 내리는 곳 위주로 순차적으로 투입하고 있으며 확보한 제설제 11만1천987t도 적극적으로 살포할 방침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눈은 예상보다 조금 이른 오후 2∼3시에 그칠 것으로 보이고 내일은 눈 소식이 없다"며 "오늘 퇴근길 안전운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zorb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