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붕괴사고 여파…마산해양신도시 특위, 현산과의 실시협약 우려

송고시간2022-01-19 16:25

댓글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정부 처분 이후 조치 결정해야" 신중 목소리도

현대산업개발 압수수색
현대산업개발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9일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에서 고용노동부와 경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이곳은 광주 서구 화정 아이파크 아파트 붕괴사고 건설 현장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이다. 2022.1.19 [공동취재]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창원시가 광주 붕괴사고 책임론에 휩싸인 HDC현대산업개발과 진행 중인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 실시협약을 두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시의회 행정사무조사에서 잇따라 나왔다.

진상락 의원은 19일 열린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4차 회의에서 "합당한 절차에 의해 타당하다고 해서 현대산업개발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됐는데 현재 상황, 여건은 바뀌었다"며 "향후 현대산업개발에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지거나 신뢰도 등 문제 때문에 사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엄청난 파장이 올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누가 보더라도 현대산업개발과 진행하기에는 여러 어려움이 있다"며 "전 국민으로부터 지탄을 받는 회사이고 정상적으로 계약을 해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많다"고 덧붙였다.

노창섭 의원은 "시가 현대산업개발과 실시협약을 한다고 해도 향후 (광주 사고를 조사한) 정부로부터 최소 영업정지만 받더라도 1년 동안 사업을 할 수 없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신중론을 펴는 의원도 있었다.

김상찬 의원은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행정조치가 있기 전에 사업에서 제외하는 조처를 할 때는 또 다른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정부에서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처분이 내려오면 그에 따른 조치를 합당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근 시 해양항만수산국장은 의원들의 이런 의견에 대해 "시가 임의로 판단을 내릴 경우 법적 분쟁이 생길 우려가 있어 객관적 자료를 가지고 판단해야 한다"며 "광주 사고와 관련해서는 원인 조사 및 처분 결과에 따라서 적정 시기에 판단을 내리는 게 가장 타당하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한편 정의당 경남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큰 결정을 내릴 수장의 공백이 생긴 점,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대국민 신뢰도 추락, 사회적 비난 여론 등을 고려할 때 사업 표류는 불가피할 것"이라며 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ks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