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걸프협력회의에 "공정무역 위해 韓기업 의견 들어달라"

송고시간2022-01-19 18:15

댓글

GCC 사무총장 접견…文 "안정적인 에너지확보 동반자"

나예프 사무총장 "6개월 일정으로 FTA 협의…양측 투자분야 대화채널 개설"

문대통령, 나예프 알 하즈라프 걸프협력회의(GCC) 사무총장 접견
문대통령, 나예프 알 하즈라프 걸프협력회의(GCC) 사무총장 접견

(리야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리야드 영빈관에서 나예프 알 하즈라프 걸프협력회의(GCC)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 2022.1.19 seephoto@yna.co.kr

(리야드=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국과 걸프협력회의(GCC)는 안정적인 에너지 확보와 경제성장의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사우디의 수도인 리야드 영빈관에서 나예프 알 하즈라프 걸프협력회의(GCC) 사무총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GCC는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카타르, 오만, 바레인 6개국의 지역협력기구로, 한국과 GCC는 이번 접견을 계기로 10여년간 중단됐던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나예프 사무총장은 향후 협상 계획에 대해 "한국의 통상교섭본부장과 얘기를 나눴다. 6개월의 일정으로 FTA 협상에 임하기로 했다"며 "호혜적인 협상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FTA가 체결되기 전이라도 양측 간 공정한 무역이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반덤핑·세이프가드 등 무역구제 조치 시행 시 국제규범에 기반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에 따라 진행하고, 우리 기업과 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자 나예프 사무총장은 "한국 기업인들이 GCC와 함께 투자 분야 전략 대화채널을 만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양측이 번갈아 대화를 개최해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나예프 알 하즈라프 GCC 사무총장과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나예프 알 하즈라프 GCC 사무총장과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리야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리야드 영빈관에서 나예프 알 하즈라프 걸프협력회의(GCC) 사무총장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22.1.19 seephoto@yna.co.kr

양측의 포괄적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오갔다.

문 대통령은 "지난 40여년간 GCC는 중동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크게 기여했다"며 "특히 한국과 GCC각국은 상호보완적인 경제구조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GCC로부터 원유를 공급받고 있으며, GCC의 주요 인프라 건설에는 한국의 우수한 건설기업이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측의 협력은 이제 차원이 달라지고 있다. 보건의료, 과학기술, 국방안보, ICT, 지적재산권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며 "우리는 충분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 오늘 만남을 통해 양측의 협력기반이 더 단단해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나예프 사무총장은 "사우디의 지금 날씨가 아름답다. 이는 양국의 협력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국과 GCC는 하나의 목표 아래, 즉 역내 안보와 안정을 추구한다는 원칙과 기조 하에 특별한 관계를 발전시켜왔다"는 덕담으로 화답했다.

이어 "양측은 2014년에 체결된 '한·GCC 전략협력 양해각서'(MOU)와 2020년의 공동행동계획을 기반으로 경제, 문화, 과학,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 2027년까지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새로운 단계를 준비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나예프 사무총장은 중동 지역 정세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고, 나예프 사무총장은 조만간 방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