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코로나 방역 비상조치 도쿄 등 13곳에 추가 적용(종합)

송고시간2022-01-20 01:33

댓글

47개 광역지자체 중 16곳에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

음식점 영업시간 오후 8~9시까지로 단축…주류 제공 제한도

코로나 신규 확진자 4만명 넘어…이틀 연속 역대 최다

코로나19 방역 조치 강화한 일본
코로나19 방역 조치 강화한 일본

(이와쿠니 AP/교도=연합뉴스) 지난 7일 일본 야마구치현 이와쿠니의 거리에서 행인들이 마스크를 쓰고 오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기세가 심한 오키나와, 야마구치, 히로시마 등 3개 현에 긴급사태 전 단계의 방역 대책인 중점조치를 적용하기로 이날 결정했다. 2022.1.7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일본에서 수도인 도쿄 등 1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방역 비상조치가 추가로 적용된다.

일본 정부는 19일 오후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도쿄도(東京都)와 가나가와(神奈川)현, 아이치(愛知)현 등 13개 광역지자체에 방역 비상조치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이달 21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중점조치 적용 지역이 오키나와(沖繩)현 등 기존 3개 광역지자체를 포함해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지자체) 중 3분의 1이 넘는 16곳으로 확대된다.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 중점조치 지역에선 자치단체장이 음식점에 영업시간 단축과 주류 제공 제한 등을 요청할 수 있다.

일본 도쿄서 오미크론 첫 사례
일본 도쿄서 오미크론 첫 사례

(도쿄 교도=연합뉴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가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도쿄에서 지역사회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나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1.12.24 photo@yna.co.kr

도쿄도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음식점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 주류 제공 시간은 오후 8시까지로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도내 약 12만 개 음식점 중 인증점은 85%(10만2천여 곳)에 달한다.

비인증점에 대해서는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 단축하고 주류 제공은 중단하도록 했다.

인증점과 비인증점 모두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손님 수는 4명으로 제한했다.

도쿄에 방역 비상조치가 적용된 것은 작년 9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이번에 중점조치 적용 지역에 추가된 다른 광역지자체도 도쿄와 유사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중점조치 적용 지역에서 방역 인증 음식점은 오후 9시까지, 비인증점은 오후 8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방역 인증 음식점의 주류 제공 가능 여부는 각 지자체에서 판단한다.

대형 이벤트의 경우 감염 방지 대책을 철저히 하는 경우 2만명까지 관객을 수용할 수 있다.

중점조치 적용 지역 주민에게 광역지자체의 경계를 넘는 이동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도 가이드라인에 포함돼 있다.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도쿄 다음으로 많은 오사카부(大阪府)는 이번에 정부에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하지 않았다.

오사카부는 인접한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과 함께 금주 중 중점조치 적용 요청 여부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코로나 신규 확진자 3만 명 돌파한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만 명 돌파한 일본

(후쿠오카 교도=연합뉴스) 18일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후쿠오카시 JR 하카타(博多)역에 설치된 대형 모니터에 일본의 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 명을 넘었다는 뉴스가 표시되고 있다. 2022.01.19

일본에선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의 영향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15분 현재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4만1천485명으로 이틀 연속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4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 12일 1만3천243명으로 1만명대로 올라선 이후 이틀 만인 14일 2만2천41명으로 2만명을 넘었고, 나흘 만에 전날에는 3만2천195명으로 처음으로 3만명대를 기록한 바 있다.

최근 일주일(12~18일)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2만2천672명으로 직전 일주일(6천118명) 대비 3.7배로 늘었다.

일본의 이번 코로나19 '제6파'(여섯 번째 대유행)의 감염 확산 속도는 이전 제1~5파를 훌쩍 넘어서고 있다.

일본 정부는 과거 코로나19 대유행 때 중점조치에 이어 최고 수준의 방역 비상조치인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패턴을 반복해왔다.

일본의 감염증 전문가들은 신규 확진자의 폭발적 증가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는 견해를 내놓았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의 야스이 요시노리(安井良則) 객원연구원은 "환자 수 증가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다"며 "감염자 수는 다음 주, 다다음 주에 걸쳐 2배, 3배가 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날 보도된 NHK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ho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