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수서 조업 중 복어탕 먹은 선원 5명 마비 증세

송고시간2022-01-19 17:16

댓글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 소리도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선원 5명이 복어탕을 먹고 마비 증상을 보여 해경에 의해 긴급 이송됐다.

이송되는 선원들
이송되는 선원들

[여수해경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19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여수시 소리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복어탕을 먹은 선원이 몸에 마비 증상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했으며, 마비 증상을 보인 선원 1명을 긴급 후송했다.

1시간 뒤 같은 어선의 선원 4명도 마비 증상을 보여, 해경은 다시 경비함정으로 이들을 후송해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선원 5명은 여수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복어 독에 중독되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며 "복어를 조리하거나 섭취할 때 각별히 주의하고 호흡곤란과 마비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