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상임고문 맡아달라" 洪 "국정능력 담보·처가비리 엄단"

송고시간2022-01-19 21:38

댓글

2시간30분 만찬회동…'원팀' 실현될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

[공동취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9일 대선후보 경선에서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과 만찬 회동을 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달 2일 이후 48일 만으로, 서울 모처의 한 식당에서 약 2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선대본부 상임고문을 맡아달라고 요청했고, 홍 의원은 선결 요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회동 직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첫째,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 줬으면 좋겠다는 것과 둘째, 처가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본부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윤 후보에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의 두 가지 요청에 대해 윤 후보는 긍정적인 의사를 표시했지만, 선대본부 핵심 관계자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홍 의원의 선대본부 참여와 '원팀' 실현 여부는 불확실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와 홍 의원은 만찬 자리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선거 전반 전략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홍준표 대화
윤석열 홍준표 대화

[국회사진기자단]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