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존 말코비치 방역패스 기한 만료로 이탈리아 호텔서 쫓겨나

송고시간2022-01-20 00:34

댓글
할리우드 배우 존 말코비치
할리우드 배우 존 말코비치

(베네치아 EPA=연합뉴스) 지난 11일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드라마를 찍는 존 말코비치의 모습. 2022.1.19 photo@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미국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존 말코비치(68)가 방역 패스(면역증명서) 기한 만료로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한 고급 호텔에서 쫓겨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베네치아 지역 신문 '일 가체티노'와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말코비치는 지난주 산마르코 광장이 내려다보이는 5성급 호텔 체크인을 위해 입장하려다 방역 패스 제시를 요구받았고, 확인 과정에서 패스의 유효기한이 지난 사실이 드러나 입장이 거부됐다.

그는 결국 해당 호텔에서 묵지 못하고 개인이 운영하는 숙소에서 체류해야 했다고 한다.

말코비치는 미국 새 TV 드라마 촬영차 이틀 일정으로 베네치아에 머물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달 10일부터 모든 대중교통 수단과 음식점, 바, 호텔, 스키 리프트, 박물관, 유적지, 헬스장, 수영장 등에 슈퍼 방역 패스를 적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내국인은 물론 관광객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을 맞았거나 바이러스 감염 후 회복했다는 점이 확인돼야 이를 이용할 수 있다.

lu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