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트너 "지난해 삼성전자 반도체 매출, 인텔 제치고 전세계 1위"

송고시간2022-01-20 09:19

댓글
'반도체 호황'에 삼성전자 작년 매출 279조원…역대 최고
'반도체 호황'에 삼성전자 작년 매출 279조원…역대 최고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결 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은 279조400억원, 영업이익은 51조5천7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역대 최대치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2022.1.7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지난해 반도체 매출 세계 1위를 달성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전날(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삼성전자가 2018년 이후 처음으로 미국의 인텔을 제치고 반도체 매출 세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가트너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반도체 매출은 전년보다 31.6% 증가한 759억5천만달러(약 90조3천억원)로, 731억달러에 그친 인텔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13.0%, 인텔이 12.5%다.

삼성전자는 2018년 반도체 매출 1위였으나, 2019년 인텔에 정상을 내준 뒤 2년 연속 2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1위 자리를 되찾은 것은 전 세계적으로 메모리 수요가 늘어난 데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가트너는 "원격 작업 및 학습 수요 등으로 시장 수요가 급증하면서 메모리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반면 지난해 인텔은 전년보다 0.5% 성장하는 데 그쳐 상위 25개 반도체업체 가운데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000660] 매출은 전년보다 40.5% 늘어난 363억2천600만달러로 전년에 이어 3위에 랭크됐다. 이어 마이크론(284억4천900만달러)과 퀄컴(268억5천600만달러) 역시 전년과 동일한 각각 4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은 전년보다 25.1% 증가한 총 5천835억달러를 기록해 처음으로 5천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가트너의 앤드류 노우드 리서치 부사장은 "지난해 세계 경제가 반등함에 따라 반도체 공급망, 특히 자동차 산업에서 부족 현상이 나타났다"면서 "강한 수요와 물류 및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반도체 평균 판매가격이 상승해 전체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반도체 상위 10개 업체 2021년 매출 추정치
반도체 상위 10개 업체 2021년 매출 추정치

[가트너 보도자료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