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서 온천장·커피숍 매개 코로나19 확산 이어져

송고시간2022-01-20 10:13

댓글

온천장 관련 9명 추가돼 누적 117명…커피숍 관련 감염도 6명 늘어

코로나19 추가 병상 설치
코로나19 추가 병상 설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에서 온천장과 커피숍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사회에서 오미크론 확산 경로가 된 유성의 한 온천장과 관련해서는 확진자 9명이 추가로 나왔다.

온천장 이용자인 노래 강사를 통해 코로나19가 번진 한 요양병원에서도 종사자 등 3명이 추가되면서, 요양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가 28명으로 늘었다.

지금까지 이 온천장 이용자와 종사자, n차 접촉자를 포함해 모두 11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43명이 오미크론으로 확인됐다.

충남 보령으로 수련회를 다녀온 동구 모 대학 재학생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아, 함께 수련회를 다녀온 같은 학과 친구 30명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오미크론 감염률은 50%(15명)로 나타났다.

시교육청 공무원 2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시 교육청 관련 누적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유성의 한 커피숍을 매개로 한 확산도 이어지고 있다. 어제 커피숍 이용자 등 6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모두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가운데 같은 교회 신도 5명이 포함돼 있어 연쇄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전날 대전에서는 9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지역 사망자는 2명 추가돼 누적 191명으로 늘었다.

위중증 병상 46개 가운데 3개만 사용 중이다.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