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준표 "국민이 불안해하니까…국정능력 보완할 사람 요청"(종합)

송고시간2022-01-20 12:36

댓글

전략공천 요구 확인…공개 저격한 권영세엔 "방자" 맞불

홍준표 의원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20일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서울 종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전략공천을 요청한 사실을 확인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으로부터 '윤 후보와 전략공천 관련 이견이 있었나'라는 질문을 받고 잠시 침묵했다가 "국민이 불안해하니까"라며 입을 열었다.

홍 의원은 "종로에 최재형 같은 사람은 공천하게 되면, 깨끗한 사람이고 행정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니까), 국정 능력을 보완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윤 후보와의 만찬 회동에서 선대본부 합류 전제조건으로 국정 운영 능력 담보 조치, 처가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 등 2가지를 제시했다.

이와 함께 서울 종로, 대구 중·남구 전략공천을 요구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3·9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공천 문제가 뇌관으로 급부상하는 흐름이다.

홍 의원은 "국정 능력을 담보할 수 있는 조치 중에, 그런 사람들이 대선의 전면에 나서야 증거가 된다"면서 "그래서 요청한 것이다. 그걸 두고 명분에는 관심이 없고 자기들끼리 잿밥에만 관심이 있어서"라며 비난했다.

그러면서 "갈등을 수습해야 할 사람이 갈등을 증폭시킨다"고 언급하며 "그런 사람이 이끌어서 대선이 되겠나"라고 했다. 앞서 연합뉴스에 '분열의 씨앗'이라며 비난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을 재차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만약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의논을 해서 정리를 했어야지, 어떻게 후보하고 이야기하는 내용을 가지고 나를 비난하나"라며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고 쏘아붙였다.

권 본부장은 이날 오전 당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의 자격은커녕 우리 당원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yum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