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디즈니도 제2의 '오징어 게임' 찾는다…해외콘텐츠 제작 박차

송고시간2022-01-20 12:02

댓글

국제 콘텐츠 제작허브 신설…"현재 350여편 개발·제작중"

디즈니+ 온라인 론칭쇼
디즈니+ 온라인 론칭쇼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월트디즈니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Over the Top) 조직을 개편하고 경쟁사인 넷플릭스와 같이 해외 콘텐츠 제작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디즈니는 이날 OTT 경영진을 개편하고 국제 콘텐츠 제작 허브를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국제 콘텐츠 제작 허브를 이끌 대표로 레베카 캠벨을 임명했다. 캠벨은 밥 차페크 디즈니 최고경영자(CEO)에 직접 보고한다.

디즈니는 아울러 전 세계적으로 현지 콘텐츠 제작에 투자할 것이라며 이미 340여편이 개발·제작 단계라고 밝혔다.

캠벨은 "국제 시장에서 재능 있는 크리에이터들과 더욱 가깝게 일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들은 현지 관련성을 담은 이야기들을 만들어 전 세계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디즈니의 이번 발표는 넷플릭스의 전략과 흡사하다고 로이터는 평가했다.

월트디즈니 컴퍼니 OTT 디즈니+
월트디즈니 컴퍼니 OTT 디즈니+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TT 업계 강자인 넷플릭스는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비롯해 현지 콘텐츠 제작에 많은 공을 들여 가입자 수를 늘리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디즈니는 아울러 '디즈니 스트리밍'의 사장직을 새로 만들고 이 자리에 마이클 폴을 임명했다.

그는 디즈니플러스(+), 훌루, ESPN+, 스타+ 등 디즈니 내 OTT 서비스를 관리·감독한다.

WSJ은 디즈니의 이번 행보가 디즈니+의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하고 OTT 시장의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디즈니+의 신규 가입자 수는 지난해 10월 2일로 끝난 분기에 200만명 남짓 증가하는 데 그쳐 애널리스트 전망치를 크게 밑돌았다. 디즈니+는 2019년 11월 출범한 후 가입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가 최근 들어 주춤하는 모습이다.

디즈니+의 2021년 회계연도 말 기준 총가입자 수는 1억7천900만명이다. 디즈니+는 2024년 회계연도에 가입자 수가 2억3천만∼2억6천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WSJ은 미국과 영국, 호주, 유럽 등의 시청자들이 비(非)영어 콘텐츠에 열기를 보임에 따라 스트리밍 업체들이 가입자 수 확대와 콘텐츠 제작에서 미국 외 세계 시장에 점점 의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