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전문가, 오미크론 대응에 "인파 억제보다 인원 제한이 중요"

송고시간2022-01-20 11:53

댓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대책으로는 유동인구를 억제하는 것보다 특정장소에 모이는 사람 수를 제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0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전문가 회의를 이끄는 오미 시게루(尾身茂) 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번화가 인파를 줄이기 위한 유동인구 억제 대책이 오미크론 대응에는 효과적이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감염력이 높고 중증화 비율이 낮은 오미크론 특성에 맞춰 탄력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유동인구 억제에서 인원수 제한으로 방역 전략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오미 회장을 비롯한 일본의 감염증 전문가들은 그동안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유동인구 줄이기를 강하게 주장해 왔다.

이 때문에 일본에선 중증화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델타 변이가 퍼져 도쿄 등지에 긴급사태가 선포됐던 작년 7~8월의 제5파(5차 유행) 당시까지 재택근무 등으로 유동인구를 50%가량 줄이는 캠페인이 펼쳐지기도 했다.

도쿄 최대 번화가 중 한 곳인 시부야 교차로.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최대 번화가 중 한 곳인 시부야 교차로.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가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감염 확산을 막을 대책으로 내세운 '스테이 홈'(Stay Home)은 외출 자제에 의한 유동인구 줄이기를 겨냥한 대표적인 구호였다.

당시 구호만큼 유동 인구가 실제로 줄지는 않았지만 이 캠페인이 인파 억제 효과를 내고 백신 접종률도 높아지면서 제5파가 진정됐다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일본 정부 코로나19 대책 전문가 회의를 이끄는 오미 시게루 회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 코로나19 대책 전문가 회의를 이끄는 오미 시게루 회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미 회장은 그러나 이번 오미크론 변이 유행 상황에선 "(도쿄 최대 번화가인) 시부야 교차로가 아무리 붐벼도 감염이 확산하지 않는다"며 번화가의 인파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 억제에 유효한 것은 "인원수 제한"이라며 경제활동을 멈추지 말고 여러 명이 모여 큰 소리로 대화하는 등 감염 위험이 높은 환경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명 정도가 모여 조용히 회식하고, 이야기를 나눌 때 마스크를 쓴다면 가게를 닫게 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parks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