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년 만에 열리는 프로배구 올스타전, 1분 만에 예매 완료

송고시간2022-01-20 14:50

댓글
3년 전 프로배구 올스타전에서 팬과 함께 흥을 돋우는 선수들
3년 전 프로배구 올스타전에서 팬과 함께 흥을 돋우는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3년 만에 열리는 프로배구 올스타전의 입장권이 예매 시작 1분 만에 매진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일 오후 2시 연맹 통합티켓예매처에서 올스타전 예매를 시작해 1분 만에 2천679장의 표를 모두 팔았다고 전했다.

올스타전은 23일 오후 3시 여자부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의 홈인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벌어진다.

연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팬들의 안전을 위해 올스타전의 입장 관중 수를 페퍼스타디움 수용 규모의 50%로 제한했다.

연맹은 모처럼 열리는 올스타전을 맞아 다채로운 볼거리를 준비했다.

올스타 선수들이 22일 광주 유소년 배구 선수들을 찾아 꿈나무들에게 선물을 전달하며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여자 배구 레전드와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 대표팀 4강 멤버들과의 뜻깊은 만남이 올스타전을 빛낸다.

'소원을 말해봐' 이벤트를 통해 선수들은 팬들의 갖가지 소원을 들어주고, 팬들이 지어준 별명이 담긴 유니폼을 입고 올스타전 코트를 누빈다.

2021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댄스 퍼포먼스 그룹 '홀리뱅'이 공연으로 경기장을 후끈 달구고 대표 강서버를 뽑는 서브 콘테스트도 이어진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