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이란 유엔분담금 또 연체에 "동결자금으로 납부 협의 중"

송고시간2022-01-20 15:48

댓글

이란, 약 215억원 내야 투표권 회복…작년 6월에도 동결자금으로 최소 분담금 내

정부, 이란 유엔분담금 또 연체에 "동결자금으로 납부 협의 중"
정부, 이란 유엔분담금 또 연체에 "동결자금으로 납부 협의 중"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이란이 유엔 분담금 연체로 또다시 총회 투표권을 잃게 되면서 정부가 한국 내 묶여있는 이란 동결자금으로 이를 납부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이란의 원화 동결자금 활용의 한 방안으로, 이란의 유엔 분담금을 납부하는 사안에 대해 이란 정부와 협의 중"이라며 "이와 관련해 미국, 유엔 등과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은 지난 12일 유엔 측으로부터 분담금을 연체해 총회 투표권이 상실됐다는 통지를 받은 상태다.

이란의 유엔 분담금 연체액 규모는 총 6천400만 달러(약 763억원)에 달한다.

다만 투표권 회복을 위해서는 이 가운데 1천800만 달러(약 215억원)를 우선 납부하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협의가 타결된다면 이는 원화 동결자금으로 이란의 유엔 분담금을 납부하는 두 번째 사례가 될 전망이다.

이란은 지난해 6월에도 유엔 분담금을 제때 내지 못해 투표권을 잃었다가, 원화 동결자금을 활용해 약 1천600만 달러 상당의 최소 분담금을 낸 바 있다.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약 70억 달러 규모로 추산된다.

이란은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중앙은행 명의로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는데,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기 때문이다.

제재로 경제난에 빠진 이란이 동결자금 문제 해결을 거세게 압박하면서 외교부는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

heev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