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열흘째 친척 집에서…광주 붕괴 사고 이재민들도 속앓이

송고시간2022-01-20 16:50

댓글

서구, 1세대당 100만원 지급…대피 명령 22일께 해제될 듯

지상으로 쏟아진 붕괴물 잔해
지상으로 쏟아진 붕괴물 잔해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렸다. 사진은 붕괴물 잔해가 쏟아진 지상의 모습. 2022.1.11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로 실종된 5명에 대한 수색 준비 작업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이 열흘째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20일 광주 서구 등에 따르면 사고 현장 바로 앞 주상복합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던 109세대 주민들은 대피 명령이 내려진 지난 11일 사고 직후부터 숙박업소나 친척 집 등에서 지내고 있다.

붕괴한 건물에 기울어진 상태로 기대 있는 145m 높이 타워크레인이 앞으로 쏠려 넘어질 경우 추가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약이나 여벌 옷 등이 필요할 때면 출입증을 발급받아 집에 들르고 있다.

급하게 몸을 피한 탓에 애완동물이 주인 없는 집에 홀로 남아있기도 한다.

사고 직후 경찰의 질서유지선(폴리스라인) 주변에서 만난 한 주민은 "고양이 세 마리가 집 안에 있는데, 제때 밥을 주지 못하고 있다"며 애완묘를 걱정하기도 했다.

서구는 이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이날 연락이 닿지 않는 4세대를 제외한 104세대에 1세대당 100만원을 지급했다. 1억400만원의 보상비는 현대산업개발이 부담하기로 했다.

또 대형크레인 상단부 해체 작업이 완료되는 22일께 대피 명령을 해제할 예정이다.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을 해체하게 되면 추가 붕괴 위험이 줄기 때문이다.

광주 서구 관계자는 "집 밖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거동이 힘들거나 애완동물을 키우던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숙박비와 식비 등을 지원하기 위해 100만원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타워크레인 상단부 해체 작업이 끝나면 주민들이 집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영업을 중단한 인근 상가 피해자들과는 별도의 보상 대책을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