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중앙은행 "가상화폐는 금융피라미드"…전면금지 거론

송고시간2022-01-21 10:16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세계 제3위의 가상화폐 채굴 국가인 러시아의 중앙은행이 가상화폐의 채굴·거래 등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가상화폐 사용이 국민의 행복과 금융시스템의 안전성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가상화폐가 금융 피라미드 사기와 유사한 것이라면서 투기 수요가 가상화폐의 급격한 성장을 이끌었고 이는 시장에 거품을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막대한 에너지를 소비하는 가상화폐 채굴이 러시아의 환경 정책에 해롭고 에너지 수급을 위태롭게 한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이 추정한 러시아 국민의 연간 가상화폐 거래 규모는 50억달러(약 5조9천700억원) 정도이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도 가상화폐가 반정부 단체와 같은 '바람직하지 않은 조직' 지원에 사용될 수 있다며 중앙은행에 가상화폐 금지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국가두마) 의장은 봄 회기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의 틀 마련을 최우선으로 논의하겠다고 말했으나, 일부 의원들이 반대하고 있는 상태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하원 산업위원회 소속 블라디미르 구테네프 통합러시아당 의원은 가상화폐 채굴에 대한 과세와 규제는 필요하지만, 가상화폐 관련 국가경쟁력은 유지할 필요가 있다면서 전면금지에 반대했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2020년 가상화폐에 법적 지위를 부여했지만, 불법행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로 지불수단으로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뮤추얼펀드의 가상화폐 투자도 금지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지난 2018년 재무부가 가상화폐 발행과 유통을 관리하기 위한 '디지털 금융자산에 관한 법률안'을 발표했을 때도 가상화폐의 발행·유통을 엄격하게 통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케임브리지 대학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러시아는 미국과 카자흐스탄에 이어 세계 3위의 가상화폐 채굴 국가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한국시간 21일 오전 9시30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2.30% 떨어진 4만850달러(약 4천88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러시아 중앙은행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 중앙은행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