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화 새 외인 터크먼 입국 "개인 훈련 프로그램 준비…설렌다"

송고시간2022-01-21 11:07

댓글

재계약한 킹험도 도착 "아내, 한국서 출산하기로…심적으로 편안해"

한화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크 터크먼
한화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크 터크먼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선수 마이크 터크먼이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 1.21. [한화이글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크 터크먼(32)이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터크먼은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한국을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인데 설렌다"며 "팬들이 볼만한 경기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화와 계약한 뒤 미국에서 개인 훈련을 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며 "격리 기간에 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했는데, 열심히 훈련하며 스프링캠프를 대비하겠다"고 전했다.

터크먼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5시즌, 257경기를 소화한 베테랑이다.

마이너리그에서는 8시즌 통산 타율 0.301, 49홈런, 336타점, 출루율 0.374, 장타율 0.452의 나쁘지 않은 성적을 올렸다.

그는 한화 전력의 취약 포지션으로 꼽히는 외야의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된다.

터크먼은 "미국 마이너리그에서 같은 팀에서 뛰었던 라이언 카펜터에게 많은 정보를 얻었다"며 "한국 생활도 잘 적응해야 하는데, 곧 입국할 아내와 한국 곳곳을 둘러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입국한 카펜터
입국한 카펜터

한화 이글스 외국인 투수 라이언 카펜터가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 1.21. [한화이글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한화와 재계약한 선발 투수 카펜터와 닉 킹험도 각각 19일과 18일에 입국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카펜터는 "새 시즌엔 볼넷을 줄이고 싶다"며 "팀이 더 많은 승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입국한 킹험
입국한 킹험

한화 이글스 외국인 투수 라이언 카펜터가 1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 1.21. [한화이글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킹험은 "(임신한) 아내가 한국에서 출산하기로 했다"며 "현재 심적으로 매우 편안하다. 비시즌에 준비를 철저히 한 만큼, 몸 상태도 문제없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