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14조 추경, 언 발에 오줌…野, 희망고문 말고 협의해야"

송고시간2022-01-21 11:43

댓글

"공격적 재정 확대 절실…통큰 통합 정치 한번 했으면"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 긴급점검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후보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 긴급점검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K-방역! 과학방역으로 한 단계 진화합니다'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 긴급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1일 1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국가부채 걱정에 '언 발에 오줌 누기'식 처방만 반복해선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온전한 보상'과는 여전히 괴리가 크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좀 더 공격적인 재정 확대가 절실하다"며 "공은 다시 국회로 넘어왔다. 국회의 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며칠 전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도 정부에 현재 추경안 대비 배 이상의 증액을 요구했다 들었다"며 "내용도 '온전한 보상'과 '선지원·선보상' 원칙, 사각지대 해소, 보상 하한액 상향 등 제 입장과 큰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은 그동안 50조, 100조 발언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들께 '희망고문'만 드렸다"며 "이번엔 빈말로 그치지 말고, 절박한 소상공인·자영업자분들을 고려해 당장 협의를 시작해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하루가 급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께선 5월까지 기다릴 여력이 없다"며 "여야 지도부가 함께 추경 확대 회의를 열어 조속히 매듭지었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저는 추경 확대로 정치적으로 이득 볼 생각 없다"며 "국민과 민생, 경제를 위해 어느 당이 아니라, 대한민국 정치가 통 큰 통합정치 한번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