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권오봉 여수시장 "여순사건 기념공원 후보지로 도성마을 결정"

송고시간2022-01-21 11:29

댓글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권오봉 전남 여수시장은 "여순사건 기념공원에 대한 입지 평가 결과, 율촌면 신풍리 도성마을을 최종 후보지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여순사건 기념공원 조감도
여순사건 기념공원 조감도

[여수시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권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도성마을은 순천과 인접하고 전남 동부권 피해지역을 아우를 수 있는 지정학적 이점과 인근에 공항이 있어 원거리 방문객의 접근성도 탁월할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여수시는 지난해 3월 여순사건 기념공원 조성 연구용역에 착수했으며 후보지 입지 평가와 대국민 설문조사, 유족회 의견 수렴 등을 거쳐 후보지를 결정했다.

도성마을에 건립할 기념공원은 34만㎡ 부지에 2층 규모로 추모공원과 추모마당, 추모의 길 등으로 구성됐다.

과거와 현재, 미래 등 3가지 주제로 시간의 흐름에 따라 구현될 예정이다.

사업비는 1천417억원 규모로 예상되며 국회와 정부를 설득해 전액 국비로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2024년까지 예비 타당성 조사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26년 기념공원 실시 설계와 착공을 목표로 추진할 방침이다.

도성마을은 한센인 수용소의 완치 환자들이 1976년에 정착하며 형성된 한센인 정착촌이다.

여수시는 기념공원 조성으로 마을에 방치된 오래된 폐축사 등 환경 문제도 정리해 주거 환경도 개선할 계획이다.

권오봉 여수시장
권오봉 여수시장

[여수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권 시장은 "여순사건 기념공원은 어둡고 처참한 과거의 역사를 넘어 미래 세대에게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인 평화와 인권의 역사적 교훈을 가르칠 수 있는 교육의 공간이 될 것"이라며 "여순사건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과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여순사건 기념공원은 지난해 6월 국회를 통과한 여순사건 특별법의 후속 조치로 추진 중이다.

여순사건 특별법은 이날부터 시행되며 국무총리 소속의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와 전남도시자 소속의 실무위원회가 구성돼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추진하게 된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