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확산 속 수천명 승려대회…"대통령이 종교편향 사과해야"

송고시간2022-01-21 14:56

댓글

조계종 "정부, 종교갈등 부추기고 책임전가"…편향 방지 특단대책 요구

28년 만의 승려대회…대규모 종교행사에 방역위반 논란

합장한 승려들
합장한 승려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조계종이 21일 전국승려대회를 열어 정부의 종교편향을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2022.1.21 eddie@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조계종이 21일 대규모 승려대회를 열어 정부의 종교편향을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조계종은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종교편향, 불교왜곡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했다.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과 주차장 부지에 마련된 약 3천500석의 플라스틱 의자는 전국 각지 사찰에서 올라온 승려 참가자들로 대부분 채워졌다.

대회에서는 현 정부의 종교편향 주장과 함께 노골적인 불만과 비난이 쏟아졌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봉행사에서 "조선조말 목숨을 내놓고 천주교인들을 보듬어 준 통합과 자비, 포용의 불교는 다종교 국가인 대한민국에 종교 간 분쟁이 없는 모범국가의 토대를 제공해왔으나 지금 어디에도 불교계 헌신의 결과를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천진암과 주어사는 천주교 성지가 됐으며, 국민 편의를 위해 제공한 국립공원의 울타리는 수행공간을 옥죄고 있다"면서 "문화재보호법으로 인정받은 문화재구역입장료도 '통행세'로 치부받기에 이르렀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이런 과정의 중심에 정부가 있다. 기회는 불평등했고, 과정도 불공정했으며, 결과도 정의롭지 못했다"며 2017년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언급한 '기회는 평등할 것이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발언을 비꼬았다.

그러면서 "전통문화를 보존 계승해야 할 정부가 앞장서 종교 간 갈등의 원인을 제공하고 부추기며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정문스님도 '국민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고통을 감내하는 상황에 전국승려대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을 모르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대회를 열게 된 것은 그만큼 종교편향과 불교왜곡이 참을 수 없을 만큼 극에 달했기 때문"이라고 정부를 겨냥했다.

"정부 종교편향" 조계종 전국승려대회
"정부 종교편향" 조계종 전국승려대회

정문스님은 "한국불교는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하기 시작한 때부터 정부시책에 호응해 선제적 방역지침을 준수해왔으나 우리 불교계에 돌아온 것은 그 어느 정권 때보다 심각한 종교 편향이었다"고 주장했다.

승려대회를 주최한 조계종과 참가자들은 미리 배포한 결의문에서 현 사태에 대한 문 대통령 사과를 비롯해 정부와 여당의 종교편향·불교왜곡 방지를 위한 차별금지법 제정 등 근본 대책 마련, 전통문화유산 보존·계승을 위한 특단 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조계종 승려들이 전국승려대회라는 이름으로 한자리에 모인 것은 1994년 승려대회 이후 28년 만의 일로 받아들여진다. 1994년 승려대회 때는 종단개혁과 불교자주화가 주된 요구사항이었다.

이번 승려대회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작년 국정감사에서 문화재관람료를 두고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로 발언한 것을 두고 불교계가 크게 반발하며 촉발됐다.

이에 더해 조계종은 정부의 천주교 캐럴 캠페인 지원, 천진암 등 불교유적지의 천주교 성지화 추진, 대통령 해외 순방 시 미사 참석 등을 현 정부 들어 벌어진 대표적인 종교편향·불교왜곡 사례로 꼽고 거세게 비판해왔다.

이날 조계사에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김영배 최고위원 등 여권 인사들이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가 크게 확산하는 가운데 대규모 종교행사인 승려대회가 강행되면서 방역지침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행사장인 조계사 주변에서는 승려대회를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신도들의 1인 피켓시위가 있었으나 별다른 마찰은 없었다.

edd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