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년째 연락 피해"…헬스장 환불 지연에 갈등 잇따라

송고시간2022-01-24 08:30

댓글

인천서 헬스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 소비자 매년 증가

헬스장
헬스장

[연합뉴스TV 제공] ※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는 없습니다.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헬스장 계약을 해지한 회원들이 환급금을 받지 못해 피해를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24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인천지역 헬스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2018년 121건에서 2019년 223건, 2020년 277건, 지난해 294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이 기간에 소비자원에 접수된 915건 중 842건(92%)은 헬스장 계약 해지 문제나 과다 위약금 관련 민원으로 분류됐다.

소비자원은 헬스장 사업자가 계약 해지에 따른 환불을 거절하거나 환급금 지급을 미뤄 이용자가 피해구제를 신청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은 헬스장들이 회원 수 유지를 위해 환불 처리에 소극적으로 나서거나 이용권 양도를 권유할 때가 많아 갈등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패스가 도입된 지난해 11월 미접종자에 대한 헬스장 환불 거부 관련 상담 건수는 전월(19건)보다 4배 이상 증가한 81건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인천에서 헬스장 10여곳을 운영하는 모 업체는 계약 해지 고객들의 연락을 피하면서 환불을 미뤄 원성을 샀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해당 업체의 환불 처리 방식에 대한 불만과 피해 상황을 공유하는 게시글들이 올라온 상태다.

남편과 함께 1년 이용권을 결제했다는 A씨는 "코로나19 대응 격상으로 더는 못 다닐 것 같아 환불을 요청했는데 1년째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적어도 하루에 5번 이상 직원에게 전화해도 받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학생이라고 밝힌 B씨는 "지난해 9월 24만원에 6개월 권을 구매했다가 열흘 뒤 환불을 신청했지만, 4개월 동안 돈을 받지 못했다"며 "(소비자원에 문의하니) 다른 지점에서도 유사한 피해 신고가 많이 들어왔다고 한다"고 적었다.

방문판매법은 소비자가 계약 기간 중 언제든지 계약을 해지할 수 있으며, 소비자에게 불리한 계약은 하지 못하도록 정하고 있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업체가 환불을 해줄 것처럼 대응하다가 교묘하게 환급금 지급을 미루면서 결국 고객이 포기하도록 유도한다는 입장이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헬스장이 처한 어려움에는 공감을 하지만, 소극적인 환불 대응은 고객의 신뢰를 잃게 돼 바람직하지 않다"며 "장기적인 관점으로 볼 때 소비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