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의힘 김포을 대선 캠프 위원, 임명장 남발 논란

송고시간2022-01-21 16:13

댓글

일부 당원 위원 임명…당원 "연락도 없이 임명 황당"

국민의힘 대선 캠프 위원 임명 안내 문자와 임명장
국민의힘 대선 캠프 위원 임명 안내 문자와 임명장

[제보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국민의힘 김포을 당원협의회 소속 한 당직자가 같은 당 윤석열 대선 후보 캠프에서 활동하면서 각종 위원 임명장을 남발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국민의힘 김포을 당원협의회 등에 따르면 윤 후보 캠프 소속 모 본부 단장인 A씨는 지난 18일 수도권 내 책임당원 600명에게 본부 정책·자문·전문위원으로 임명한다는 안내 문자와 함께 전자 임명장을 보냈다.

A씨는 김포을 당원협의회 당직자로 6월 지방선거 김포시장 출마를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책임당원들은 추천을 통해 각 위원에 임명됐으나, 일부 당원들은 일방적으로 위원에 임명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으로부터 동의를 구하는 연락도 받지 못한 채 갑작스레 위원이 된 당원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당원 B씨는 "A씨가 보낸 문자에는 '임명장 받으셨죠? 제가 위원으로 추천드렸습니다'라는 안내 내용이 담겨 있었다"며 "임명장 발급에 대해 전혀 인지하지 못했던 터라 적잖이 당황했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어 "(A씨와)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인데 무단으로 임명장을 발송하는 건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A씨) 본인이 선거에 출마하려다 보니 흔히 이야기 하는 '임명장 장사'로 지지를 호소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A씨는 일방적으로 임명장을 보낸 사례가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지방선거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각 위원은 수도권 각 지역 당원협의회에서 추천을 받아 임명했다"며 "이 과정에서 일부 위원들은 동의를 구하는 절차 없이 임명되기도 했다. 경위를 묻는 당원들에게는 상황을 설명하고 사후 동의를 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포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해당 논란과 관련해 접수된 신고는 아직 없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