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남 해역 저수온 경보…양식장 피해 예방 온 힘

송고시간2022-01-21 16:34

댓글

도·시군 현장대응반, 해상가두리·양식장 관리 지도 나서

전복 가두리양식장
전복 가두리양식장

[연합뉴스 자료]

(무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영광군 송이도 남단-신안 사옥도 남단, 득량만 해역의 수온이 4℃ 이하가 지속돼 21일 오후 2시를 기해 저수온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전남도는 양식어류 동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영광 낙월, 신안 어의, 보성 동율 등 연안 수온이 3.0∼5.8℃로 평년보다 0.5∼1.2℃ 정도 낮아 철저한 어장관리가 필요하다.

도는 저수온 대책 종합상황실 및 현장대응반을 구성·운영하는 등 양식장 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

도와 시군이 함께 구성한 현장대응반은 저수온 해역 어가를 방문,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양식장 관리요령을 지도하는 한편 어업인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수온 측정 결과 등을 수시로 제공한다.

양식생물은 수온이 10℃ 이하로 떨어지면 사료 섭취량과 소화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8℃ 이하에서는 면역력이 약해져 폐사할 수 있다.

특히 저수온에 취약한 양식생물은 사료 공급량 조절, 영양제 공급 등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조기에 출하해야 한다.

해상가두리 양식장에서는 먹이 공급을 중단하고 그물 깊이를 3m 이상으로 유지해야 한다.

도 관계자는 "강한 한파로 당분간 저수온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양식생물 동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식어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