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여성, 뉴욕 지하철서 아시아계 남성 떠밀고 혐오발언

송고시간2022-01-22 03:41

댓글
아시아계 남성을 공격한 탄디카 라이트
아시아계 남성을 공격한 탄디카 라이트

[뉴욕 경찰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아시아계 남성에게 혐오발언을 한 미국 여성이 기소됐다.

뉴욕포스트는 21일(현지시간) 뉴욕 경찰이 전날 탄디카 라이트(35)를 인종·종교에 따른 차별에 기반한 학대 혐의로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라이트는 지난달 9일 뉴욕 맨해튼 23번가 지하철 역에서 아시아 남성에게 접근해 욕설과 함께 "너희들이 미국에 바이러스를 퍼뜨렸다"고 소리친 뒤 피해자를 밀쳤다.

26세인 아시아 남성의 피해 정도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피의자인 라이트는 살인사건에 연루돼 수감됐다가 가석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트는 지난 2014년 살인혐의로 체포됐고, 재판에서 살인미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받았다.

그는 2019년까지 4년을 복역한 뒤 가석방됐다.

또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4급 방화혐의로 복역한 라이트는 35차례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에서는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가 급증했다.

특히 뉴욕에서는 지하철역에서 아시아계에 대한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에는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지하철역에서 아시아계 여성이 선로에 떠밀려 사망했고, 지난해 5월에는 아시아계 남성이 선로에 떠밀렸지만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