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케이타·모마, 프로배구 4라운드 남녀부 MVP 선정

송고시간2022-01-22 12:04

댓글
강스파이크 날리는 케이타
강스파이크 날리는 케이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B손해보험의 노우모리 케이타(21)와 GS칼텍스의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29·등록명 모마)가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4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22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케이타는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31표 중 12표를 받아 현대캐피탈의 허수봉(8표)을 제치고 4라운드 MVP의 영예를 안았다.

케이타는 4라운드에서 득점 1위, 서브 3위에 오르며 KB손보의 리그 상위권 수성에 큰 힘을 보탰다.

이번 수상으로 케이타는 1라운드와 3라운드에 이어 이번 시즌 세 번째 MVP가 됐다.

서브하는 모마
서브하는 모마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마 역시 31표 중 12표를 획득해 현대건설의 야스민 베다르트(7표)를 따돌리고 4라운드 MVP를 거머쥐었다.

모마는 4라운드 동안 득점과 공격 1위, 서브 2위를 기록하는 등 '주포'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GS칼텍스는 모마의 활약에 힘입어 4라운드에서 4승(2패)을 수확했다.

종반으로 향하는 프로배구는 전날 한국전력-OK금융그룹(남자부), IBK기업은행-KGC인삼공사(여자부) 경기를 끝으로 올스타 휴식기에 들어갔다.

올스타전은 23일에 열리고, 리그는 엿새를 쉬었다가 28일 재개한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