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위터, 필리핀 '대선 후보' 마르코스 지지 계정 300여개 폐쇄

송고시간2022-01-22 12:13

댓글

"스팸과 조작에 관한 규정 위반…계속 조사 진행"

마르코스 측 "지지자들 것이라는 확증 없어"

대선 후보 등록한 필리핀 전 독재자 마르코스의 아들
대선 후보 등록한 필리핀 전 독재자 마르코스의 아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필리핀의 유력 대선 주자인 페르디난드 마르코스(64) 전 상원의원을 지지하는 트위터 계정 수백개가 잠정 폐쇄됐다.

2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위터는 해당 계정 300여개의 사용을 중단시켰다고 전날 발표했다.

트위터는 전문가 평가와 기술적 진단을 통해 '스팸과 조작'(spam and manipulation)에 관한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또 계속해서 조사를 진행중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대변인은 "선거와 관련된 논의에 영향을 미치는 미심쩍은 정보들을 계속해서 찾아내 삭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마르코스 측은 "트위터는 여론 조작과 스팸 등을 면밀히 경계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해당 계정들이 지지자들의 것이라는 확증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 탐사보도 매체인 '래플러'(Rappler)는 마르코스 지지자들이 최근 몇달간 집중적으로 계정을 새로 만들어 트위터에서 여론전을 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필리핀을 비롯한 동남아시아에서 소셜 미디어는 정치적 공방이 벌어지는 장으로 통한다.

특히 필리핀은 시민들이 많은 시간을 소셜미디어에 할애하는 대표적인 나라로 꼽힌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경우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통한 지지 세력 결집에 성공해 당선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5월로 예정된 대선에 출마한 마르코스 전 상원의원도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정치적 기반을 넓혀왔다.

선친인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이름을 그대로 물려받은 그는 지난해 10월 5일 대통령 후보 등록을 마쳤으며 로드리고 두테르테 현 대통령의 딸인 사라(43) 다바오 시장과 러닝메이트를 이뤘다.

마르코스는 지난해말 펄스 아시아가 실시한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53%의 지지율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면서 유력 주자로 떠올랐다.

한편 트위터는 지난 17일 필리핀을 비롯해 브라질과 스페인에서도 사용자들이 허위 콘텐츠를 지적해 표시할 수 있도록 허용할 방침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bums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