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어스타운 리프트 '공포의 역주행'…100명 한때 공중 고립(종합2보)

송고시간2022-01-22 19:04

댓글

7세 어린이 병원 이송, 구조까지 2시간 넘게 매달린 경우도 다수

(포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22일 오후 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다.

다행히 큰 부상자는 없었지만, 빠르게 하강하는 리프트에서 탑승객 수백명이 공포에 떨었다. 탑승장 부근에서는 앞선 리프트와 충돌을 우려해 뛰어내리는 탑승객도 있었다.

100명은 리프트가 정지한 뒤에도 2시간 가까이 허공에 매달려 구조를 기다리는 불편을 겪었다.

포천 베어스타운 리프트 역주행
포천 베어스타운 리프트 역주행

[인터넷 커뮤니티 영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오후 3시께 베어스타운 상급자 코스에서 발생했다.

리프트가 잠시 멈추는듯 하더니 갑자기 뒷쪽으로 미끄러져 내리기 시작했다.

탑승객들은 비명을 지르며 공포를 경험했다. 하강할수록 점차 속도가 빨라지는 리프트가 탑승장에서 선행 리프트와 세게 부딪치는 장면을 목격한 탑승객들은 스키를 벗어던지거나 바닥으로 뛰어내렸다.

현장은 "뛰어내려!"라는 고함과 함께 리프트 충돌음, 장비를 벗어 던지고 눈밭에 넘어진 탑승객의 신음소리가 뒤엉켜 엉망이 됐다.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서 리프트 역주행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서 리프트 역주행

(서울=연합뉴스) 22일 오후 3시께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탑승객 여러 명이 리프트에서 뛰어내리는 모습. 2022.1.22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 사고로 타박상을 입은 7세 어린이 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여러 명이 뛰어내리는 과정에서 다쳤지만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 A씨는 "리프트가 정지했다고 안내방송만 나온 뒤 빠르게 역주행하는 상황에서 스키장 측은 제대로 대응 못하고 우왕좌왕했다"고 전했다.

'공포의 역주행'은 1분 이상 이어지다가 리프트 가동이 완전히 멈춘 후에야 끝났다.

소방당국은 멈춰 선 리프트의 재가동이 어렵다고 판단해 공중에 매달린 탑승객 100여명을 구조하기 시작했다. 39명은 스스로 내려왔고, 61명은 119구조대가 설치한 로프에 의지해 탈출했다.

구조작업은 5시 13분까지 이어졌고, 일부 탑승객들은 2시간 넘게 허공에서 공포와 추위에 떨어야 했다.

소방 관계자는 "다행히 구조가 신속하게 이뤄져 인명 피해는 크지 않았다"며 "40여명이 진료를 위해 스스로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역주행 리프트 탑승객 구조하는 소방대원
역주행 리프트 탑승객 구조하는 소방대원

(서울=연합뉴스) 22일 오후 3시께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리프트에 탄 탑승객을 구조하는 모습. 2022.1.22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경찰은 현장 수습이 마무리되는 대로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은 사고 원인에 대해 쉽사리 판단할 수 없다"며 "기계 결함에 따른 오작동이나 조작실수 가능성 등을 열어두고 수사할 예정이고 과실이 드러나면 형사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리프트 역주행 사고
리프트 역주행 사고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hch79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