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 산책로·반려견서 SFTS 등 감염병 유발 진드기 20건 확인

송고시간2022-01-23 09:12

댓글

채집 야생 진드기 1만1천 마리 검사 결과…"반려견 풀밭 산책 피해야"

대전 산책로·반려동물 등에서 발견된 병원체 진드기
대전 산책로·반려동물 등에서 발견된 병원체 진드기

[대전시 제공]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의 인수공통 감염병을 유발하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3∼10월 대전지역 산책로 10곳과 동물 병원에 다녀간 반려견 또는 유기 동물을 대상으로 진드기를 채집한 결과 모두 1만1천362마리가 검출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가운데 20건이 인수공통 전염병의 병원체로 확인됐다. 산책로에서 12건·반려동물 진드기에서 8건이 나왔다.

특히 치사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SFTS 바이러스가 산책로와 반려견의 진드기에서 1건씩 검출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가 강조했다.

SFTS는 주로 4∼11월 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난다.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등의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연구원 관계자는 "검출된 병원체 중 대부분이 동물과 사람에게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밝혀졌다"며 "반려동물과 외출할 때는 진드기 기피제를 뿌리는 등 예방수칙을 지키고, 가급적 풀밭은 피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