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026년 시내버스 준공영노선 2천개·광역버스노선 400개로 확대

송고시간2022-01-23 11:00

댓글

4차 대중교통 기본계획안 마련…BTX 노선 2개 신설, 평균 통행시간 2분 단축

대중교통, 버스 (CG)
대중교통, 버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오는 2026년까지 2천개 시내버스 노선에 준공영제가 도입되고 광역버스 노선은 400개로 확대된다.

또한 유동적인 차선 조정으로 차량 정체를 최소화하는 BTX(Bus Transit eXpress) 노선이 2개 신설되고 전국 도시내 평일 평균 기·종점 통행시간은 2분 단축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제4차 대중교통 기본계획안(2022∼2026)'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24일 오후 2시 온라인 공청회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대중교통 기본계획은 대중교통을 체계적으로 육성·지원하고 국민의 대중교통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세우는 5년 단위의 법정계획이다.

이번 4차 기본계획안은 한국교통연구원이 수행한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마련됐으며, '포용적 모빌리티 서비스로의 전환'이라는 비전 아래 ▲ 국민의 이동권보장 ▲ 대중교통 안전성 향상 ▲ 대중교통 경쟁력 강화 ▲ 대중교통 혁신 등 4개 목표와 세부 추진과제를 담았다.

기본계획안에 따라 정부는 대중교통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노선 수를 현재 1천333개에서 2026년 2천개로 늘리고, 국가사무화 광역버스 노선 수를 9개에서 265개로 확충하기로 했다.

광역버스 준공영제 노선은 수도권을 시작으로 지방 대도시권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수도권 준공영제 전환은 2030년까지 완료한다는 목표다.

운송업체의 경영악화를 막기 위한 대중교통 요금조정 시스템 구축, 시외버스 재정지원체계의 합리적 개편 등도 추진한다.

아울러 촘촘한 대중교통망 구축을 위해 광역철도망도 확장한다.

수도권은 서부권 광역급행철도, 위례과천선, 대장홍대선, 인천2호선 고양연장, 제2경인선 등 신규사업을 추진하고 비수도권은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대전∼세종∼충북, 부산∼양산∼울산을 잇는 신규 광역철도를 건설한다.

광역버스 노선은 현재 295개에서 2026년 400개로 늘린다. 역할 분담 차원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비수혜 지역에 우선으로 신설할 방침이다.

제4차 대중교통 기본계획안의 비전 및 정책목표 설정
제4차 대중교통 기본계획안의 비전 및 정책목표 설정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연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요응답형 여객운송사업은 현재 1만396대에서 2026년 1만1천대로 확대한다.

또한 출퇴근 시간대 전세버스 투입을 늘리고 대용량 버스를 적극 활용하는 등 시내버스 운영을 효율화한다.

현재 고속버스 노선 위주로 투입하는 프리미엄 버스는 광역버스 및 시외버스 등에 확대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를 통해 프리미엄 버스를 현재 279대에서 2026년 500대로 늘릴 계획이다.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을 위해서는 모든 지역의 특별교통수단을 일괄 예약할 수 있는 통합이동지원서비스체계를 구축한다.

2026년까지 특별교통수단 도입률은 83%에서 100%로, 저상버스 도입률은 28%에서 35%로 각각 높인다.

정부는 이와 함께 대중교통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노선버스 종사자의 1일 2교대제 비율을 현재 54%에서 2026년 60%로 높이기로 했다.

노선버스의 측후방 감지센서 설치율은 0%에서 30%로 확대한다. 신규 차량에는 장착을 의무화하고 기존 차량에는 보조금 지원을 통해 자발적인 장착을 유도할 방침이다.

버스정류장 내 사각지대 보완장비도 설치해 2026년까지 노선버스 사망자 수를 68명에서 40명으로 줄인다는 목표다.

정부는 전국 도시내 평일 평균 대중교통 기·종점 통행시간을 현재 32분에서 2026년 30분으로 2분 단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속철도망을 확충하고 BTX 노선을 2026년까지 2개 신설한다. 이용자 편의를 높이는 통합교통서비스(MaaS) 운영 지자체 수는 6개에서 12개로 늘리고, 환승센터는 2026년까지 47개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밖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친환경 사업용 승합차 수를 현재 2천108대에서 2026년 1만5천대로 늘린다.

자율주행 셔틀버스 시범운행지구 수는 6개에서 14개로, 시내버스 버스정보안내시스템(BIS) 구축 지자체 수는 147개에서 162개로 각각 확대한다.

국토부는 공청회에서 제시되는 의견을 검토해 4차 기본계획 최종안을 마련하고 관계기관 협의,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만간 확정·고시할 계획이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