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술마시고 싶어서'…전자발찌 훼손 50대, 술 마시다 검거

송고시간2022-01-23 11:43

댓글
전자발찌
전자발찌

[연합뉴스TV 캡처]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50대가 돌아다니던 도중에 만난 택시 기사와 함께 술을 마시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전자장치부착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사는 A씨는 지난 22일 오후 2시께 창원 마산합포구 친누나 집을 방문해 잠시 외출했다가 인근 철물점에서 산 가위로 전자발찌를 자르고 사라졌다.

신호가 끊어진 것을 확인한 의정부 보호관찰소가 신고, 경찰은 A씨 동선을 추적해 약 6시간이 지난 이날 오후 8시 20분께 창원 의창구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술 마실 곳을 찾기 위해 택시를 3번이나 갈아타며 창원 일대를 돌아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또 3번째 택시 기사에게 '술 한잔 같이하자'고 권유해 이에 호응한 택시 기사와 둘이서 잔을 기울이다 현장에서 검거됐다.

A씨는 "술이 마시고 싶어 전자발찌를 훼손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성폭행 혐의로 2016년 2월부터 10년간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았다.

경찰은 A씨 신병을 법무부 준법지원센터로 인계했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