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힘, '지면 없는 죄로 감옥' 李에 "있는 죄로도 충분"

송고시간2022-01-23 14:37

댓글

"대장동으로 감옥 갈 운명 토로? 없는 죄 만들겠다는 선전포고?"

이재명 대선후보 지지호소
이재명 대선후보 지지호소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1.22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23일 '대선에 지면 없는 죄로 감옥에 갈 것 같다'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발언에 맹공을 퍼부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서울 송파구 유세 중에 즉석연설을 통해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면서 "이번에는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발언을 검찰총장 출신인 자당 윤석열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보고 비판을 쏟아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서 이 후보 발언에 대해 "지지율이 오르지 않으니 국민을 상대로 '엄포 정치'를 하시려나 본데 염치가 좀 있으셨으면 한다"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표는 "윤 후보를 공격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이지만, 실상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서 감옥에 갈 수밖에 없는 자신의 운명에 대해 부지불식 간 그 진심을 토로한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장동 관련 인사들의 사망 사건 등을 거론하며 "있는 죄를 덮어 뭉개버리고,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보내거나 극단적 선택을 유도한 정권은 다름 아닌 민주당 정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를 향해 "자신이 감옥에 안 가기 위해서 대통령 시켜달라는 생떼로밖에 들리지 않고, 이재명이 대통령 되면 없는 죄도 만들어 반대 세력을 감옥에 보내겠다는 선전포고로 들려 섬뜩하기까지 하다"고 비난했다.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김 원내대표는 "최소한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그런 구태 정치는 없을 것이니 국민을 선동하지 말라"며 "그런 꼼수로 국민을 선동할 여력이 있으면 지금이라도 당당하게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과거 이 후보의 경험에서 나온 '도둑이 제 발 저린 발언'이 아닌가"라며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는 이 후보의 발언이 새삼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은 오히려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법과 원칙, 인권을 무시하는 무서운 세상이 올까 봐 두려워하고 있다"면서 "권력자가 사건을 덮을 수 없는 나라, 약자가 법과 원칙에 의해 두텁게 보호받는 나라, 공수처 등 수사기관의 인권침해를 막는 나라를 바란다면 답은 하나다. 윤 후보로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도 SNS에서 이 후보의 '친형 강제입원' 논란을 상기하며 "없는 죄 만들어 감옥 보낼 사람은 이재명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라면 자신 비판하는 사람은 얼마든지 없는 죄 만들어 감옥에 보낼 분"이라며 "이재명이 당선되면 '친명대박(대유), 반명감옥' 시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당 이재명비리검증특위 위원장인 김진태 전 의원은 SNS에 "(이 후보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 갈 것 같다고 했다. 멀쩡한 친형을 정신병원에 넣으려고 했던 사람다운 발상"이라며 "그런 걱정 안 해도 된다. '있는 죄'로도 충분하니까"라고 적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