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노조 택배기사 단체, 택배노조에 CJ대한통운 파업 철회 촉구

송고시간2022-01-23 17:37

댓글

"우리는 노동자 아니다…고객도, 기사도 피해"

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CJ 택배노조 파업 중단' 요구
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CJ 택배노조 파업 중단' 요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소속 택배기사들이 한 달여 이어지고 있는 CJ 대한통운 노조의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2022.1.23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윤우성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파업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며 장기화하는 가운데 노조 소속이 아닌 택배기사들이 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전국 비노조 택배기사연합(비노조연합) 소속 기사 110명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앞에 모여 "노조가 국민 물건을 볼모로 잡고 파업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비노조연합은 지난달 28일 택배노조 파업 이후 일부 기사들이 결성한 단체로, 현재 약 3천명이 소속돼 있다고 단체 측은 전했다.

비노조연합은 "울산·분당 등 일부 강성노조 지역에서는 주민들이 택배를 받지 못하는 일도 발생했다"며 " 대체 인원을 투입해 배송하려 해도 노조가 물건을 불법 점유하며 내어주지 않아 배송 자체가 불가능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노조연합은 고객은 물론 기사들도 택배 파업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파업 장기화로 고객사들이 이탈하는 바람에 집화·배송 물량이 줄어 기사들 수입도 크게 적어졌다"며 "파업 지역으로 물건을 보내지 못해 그나마 유지되던 고객사 매출도 감소했다"고 주장했다.

단체가 공개한 한 택배기사의 1월 수입표에 따르면 이 기사는 택배노조 파업이 2주차에 접어든 이달 5일 이후 수입이 기존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하루 수만원 상당으로 감소했다.

수원에서 택배기사로 일하는 김슬기 비노조연합 대표는 "노동자를 위한다는 노조 때문에 우리가 돈을 잃고, 그간 쌓은 신뢰를 잃고, 일자리도 잃을 지경"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조가 설립되며 개인 사업자였던 택배기사가 노동자 지위를 얻어 사업자도, 노동자도 아닌 애매한 위치가 됐다"며 "일을 하고 싶어도 일하지 못하게 됐는데, 사업자의 지위로 돌아가 원하는 만큼 일하게 해달라"고 주장했다.

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CJ 대한통운 노조 파업 중단 촉구
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CJ 대한통운 노조 파업 중단 촉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소속 택배기사들이 한 달여 이어지고 있는 CJ 대한통운 노조의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2022.1.23 hkmpooh@yna.co.kr

sh@yna.co.kr

65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