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종시,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 단가 인상 등에 430억원 투입

송고시간2022-01-24 09:49

댓글

장애인 복지정책 예산 작년보다 54억원↑…일자리 지원에 집중

세종시청
세종시청

[세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종시는 올해 장애인 복지정책에 지난해보다 54억원 늘어난 430억원을 투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주요 사업은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140억원), 장애인 거주 시설 운영(60억원), 장애인 연금(54억원), 장애인 일자리 사업(20억원), 장애인 발달 재활 서비스(20억원) 등이다.

세부 사업별로 보면 지난해 여성 장애인 쉼터에 이어 올해 상반기 내 남성 장애인 쉼터의 문을 열고,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 단가를 지난해 1만4천20원에서 올해 1만4천800원으로 인상한다.

발달장애인 주간 활동 서비스 제공 시간도 기본형 기준 지난해 월 100시간에서 올해 125시간으로 확대한다.

올해는 특히 장애인 소득·일자리 지원에 초점을 맞춰 장애인의 소득을 보장하고 사회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만 18세 미만 중증·경증 장애아동 수당 지원을 확대하고, 만 18세 이상 중증장애인 가운데 소득 하위 70% 이하를 대상으로 월 최대 30만7천500원의 장애인연금 기초급여를 지급한다.

장애아동 수당 단가는 중증이 지난해 최대 20만원에서 올해 22만원으로, 경증은 지난해 최대 10만원에서 올해 11만원으로 각각 인상한다.

일자리 지원 사업 대상도 지난해 169명에서 올해 218명으로 늘리는 한편 중증장애인 40명에게 동료 지원가(2명)를 활용해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남궁호 시 보건복지국장은 "시의 장애인 복지정책 예산이 2012년 출범 당시(36억원)보다 1천94% 급증했다"며 "장애인의 보건·의료·건강, 경제 상태 등 욕구 전반을 조사해 '장애인 복지발전 5개년 종합계획'(2024∼2028년)에도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