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현준 효성 회장, 전남에 그린수소 1조원 투자…연 20만t 생산

송고시간2022-01-24 12:17

댓글

전북에는 첨단소재 생산기지 구축…호남을 효성의 미래사업 전초기지로

조현준 효성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효성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조현준 효성 회장이 전남에 1조원을 투입해 그린에너지 산업의 핵심 기반 설비를 구축한다.

전북에 총 1조원을 들여 첨단소재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데 이어 전남에도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 호남 지역을 효성의 미래사업 전초기지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24일 효성에 따르면 조 회장은 이날 전남도와 '그린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조 회장은 전남도가 신안 앞바다를 중심으로 구상 중인 해상 풍력 발전 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조 회장은 협약식에서 "수소사업을 비롯해 중전기기,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쌓아온 효성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총동원해 전남도의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의 성공을 위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대규모 해상풍력과 연계해 그린수소 메카로 도약하려는 전남과 수소 전주기 글로벌 일류기업을 꿈꾸는 효성의 비전이 동시에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효성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 "풍력 등 활용해 그린수소 20만t 생산"

효성은 중장기적으로 총 1조원을 투자해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에 나선다.

전남 해상의 풍력발전으로 만들어진 전기로 물을 전기 분해해 청정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수전해' 방식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국내 최대 규모인 10MW급 수전해 설비 구축 사업에 나서며, 향후 그린수소 생산량을 최대 연산 20만t까지 늘릴 계획이다.

여기서 생산된 그린수소는 서울 및 수도권, 울산, 창원, 부산 등 주요 산업단지가 집중된 지역에 공급될 예정이다. 일본 등 일부 국가에 대한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효성은 그린수소 저장 및 활용을 위해서는 연산 1만t 규모의 액화수소 플랜트 2곳을 건립하고, 액화수소 충전소도 전남 주요 지역 9곳에 설치하기로 했다.

이외에 액화수소의 해상운송을 추진하는 등 그린수소 산업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남 지역 산업공단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에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CCUS) 기술을 적용해 블루 수소를 생산, 활용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그린수소 생산이 본격화되면 오는 2031년까지 약 11만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효성은 기대했다.

효성은 그린수소 생산설비에 들어갈 전력을 생산하기 위한 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업에도 적극 참여한다.

전남도는 2030년까지 전남 신안에 세계 최대 규모의 8.2GW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여수를 중심으로 한 동부권에도 5GW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구축한다.

이렇게 되면 전남도 내 전체 해상풍력발전단지 규모는 총 25GW에 달한다. 영광, 신안 지역부터 여수 지역까지 약 300km 해상에 조성될 풍력발전 단지는 설비 용량 기준 원자력 발전소 25기 규모다.

효성의 그린 수소 생산 및 유통
효성의 그린 수소 생산 및 유통

[효성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 해상풍력 발전 조립 공장도 신설

효성은 전남도의 해상풍력 발전 계획에 따라 2023년까지 전남 지역에 해상 풍력 발전 조립 공장을 착공한다.

효성중공업[298040]은 올해 세계 해상풍력터빈 시장 점유율 3위 업체와 합작법인 설립을 준비 중이며, 현재는 국내에서 생산할 10MW급 해상풍력 터빈에 대한 KS인증 획득을 추진 중이다.

효성은 시장 규모가 19조원에 달하는 전력망 구축 사업에도 참여한다. 초고압변압기 및 차단기 등 송배전 전력기기와 신재생에너지의 송전 효율을 높일 수 있는 HVDC(초고압 직류 송전)의 공급이 예상된다.

앞서 조 회장은 2019년에 전북 전주에 총 1조원을 투자해 2028년까지 단일 규모 세계 최대인 연산 2만4천t의 탄소섬유 공장 건립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효성은 국내 기업 최초로 탄소섬유 개발에 성공해 2013년부터 전북 전주에서 탄소섬유를 생산해왔다. 이후 두 차례 증설했으며 올 7월에는 연산 6천500t의 탄소섬유 생산 능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10배 이상 강하지만 무게는 4분의 1에 불과해 미래 산업의 쌀로 불린다. 최근에는 수소차용 연료탱크의 필수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