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여자축구, 미얀마 꺾고 아시안컵 2연승…이금민·지소연 골

송고시간2022-01-24 19:05

댓글

지소연 2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27일 일본과 조 1위 결정전

이금민의 골에 기뻐하는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들
이금민의 골에 기뻐하는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2연승을 수확했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이금민(브라이턴), 지소연(첼시)의 연속 골을 앞세워 미얀마를 2-0으로 제압했다.

21일 베트남과의 1차전에서 3-0으로 완승했던 한국은 2연승을 이어가며 승점 6을 쌓아 조 선두로 나섰다.

1차전에서 미얀마를 5-0으로 격파했던 디펜딩 챔피언 일본이 이날 밤 베트남과 2차전을 앞두고 있어 이 경기 이후 순위가 바뀔 가능성이 있다.

이번 대회 상위 5개 팀은 2023년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출전권을 확보한다. 12개국이 3개 조로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2위, 그리고 3위 팀 중 성적이 좋은 2개 팀이 8강에 올라 단판 승부로 우승팀을 가린다.

한국은 27일 일본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이 경기가 C조 1·2위 결정전이 될 공산이 크다.

이날 한국에선 손화연(인천 현대제철)이 공격 선봉에 나서고, 추효주(수원FC)와 최유리(현대제철)가 양 측면에 배치됐다. 이금민, 조소현(토트넘), 장슬기(현대제철)가 뒤를 받쳤다.

경기 시작 전 기념 촬영을 하는 여자 축구대표팀
경기 시작 전 기념 촬영을 하는 여자 축구대표팀

(서울=연합뉴스) 24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 미얀마와의 경기.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시작 전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2.1.24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베트남전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결장했던 주장 김혜리(현대제철)가 돌아와 심서연(세종 스포츠토토), 이영주(마드리드CFF), 임선주(현대제철)와 수비진에서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김정미(현대제철)가 꼈다.

김혜리와 함께 코로나19에 확진됐던 미드필더 박예은(경주 한수원), 조미진(고려대)은 회복해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골키퍼 윤영글(한수원)은 코로나19로 2경기 연속 명단에서 제외됐고, 베트남전에서 선발로 나섰던 여민지(한수원)가 추가 확진돼 결장했다.

에이스 지소연을 벤치에 둔 채 경기를 시작한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전반엔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경기하는 조소현
경기하는 조소현

(서울=연합뉴스) 24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 미얀마와의 경기에서 여자 축구대표팀 조소현이 경기하고 있다. 2022.1.24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반 16분과 20분 조소현이 연이어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골문을 조준했으나 골키퍼에게 잡혔고, 전반 26분 이금민의 왼쪽 측면 프리킥에 이은 조소현의 헤딩 슛은 바깥 그물을 스쳤다.

벨 감독은 전반 35분 손화연을 빼고 지소연을 투입하는 조기 교체 카드를 가동했으나 전반은 소득 없이 마무리됐다.

득점의 물꼬는 후반전 시작 5분 만에 터졌다.

심서연이 길게 띄운 공을 조소현이 골 지역에서 연결했고, 손화연이 나간 이후 위치를 끌어 올린 이금민이 침착한 트래핑 이후 오른발 마무리로 선제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헤딩 추가 골 넣는 지소연
헤딩 추가 골 넣는 지소연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에도 한국은 최유리 대신 이민아(현대제철)를, 심서연을 빼고 박예은을 내보내는 등 변화를 주며 쉴 새 없이 골문을 노렸고, 후반 39분 지소연이 쐐기 골을 넣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김혜리의 크로스에 지소연이 머리를 갖다 댄 것이 상대 선수와 골대를 스치고 골라인 안에 떨어졌다.

지소연은 이번 대회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 한국 선수 A매치 최다 득점 기록을 62골로 늘렸다.

◇ 24일 전적

▲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한국(2승) 2(0-0 2-0)0 미얀마(2패)

△ 득점 = 이금민(후5분) 지소연(후39분·이상 한국)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