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탈레반, 오슬로서 서방 관리와 회동…"이런 기회 자체가 성과"(종합)

송고시간2022-01-25 11:28

댓글

집권 후 첫 유럽 방문…인도적 위기 해결 모색

서방 "탈레반 정부 인정 의미는 아냐"…일각선 비판론도

 취재진에게 말하는 탈레반 외교부 장관
취재진에게 말하는 탈레반 외교부 장관

(오슬로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탈레반 대표단을 이끄는 아미르 칸 무타키 외교부 장관이 취재진에게 말하고 있다. 2022.1.24. photo@yna.co.kr

(브뤼셀·뉴델리=연합뉴스) 김정은 김영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인 탈레반이 24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아프간의 인도적 위기 상황에 대한 논의를 위해 서방 관리들과 회동했다고 AFP, AP 통신 등이 전했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장악한 이래 서방 국가를 공식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노르웨이 외무부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탈레반은 방문 둘째 날인 이날 오슬로의 한 호텔에서 미국, 프랑스, 영국, 독일, 이탈리아, 유럽연합(EU), 노르웨이 대표단과 비공개로 만났다.

탈레반 측은 전날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이 동결한 아프간 정부의 해외 자산을 풀어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탈레반 대표단을 이끄는 아미르 칸 무타키 외교부 장관 대행은 이날 회동 기회를 얻게 된 것 자체가 성과라면서 "이번 회동에서 아프간의 인도주의, 보건, 교육 부문을 위한 지원을 받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토머스 웨스트 미국의 아프간 특별 대표는 전날 트위터에 "우리는 동맹국들과 함께 인도적 위기 해결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아프간에 대한 우려와 관련해 탈레반과 외교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탈레반은 전날에는 아프간 여성 운동가, 언론인 등과 만났으며,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노르웨이 당국과 양자 회담을 한다.

탈레반은 미국이 20년 된 아프간전쟁 종식을 위해 주둔 미군을 철수하던 지난해 8월 급속도로 세력을 넓히며 아프간을 다시 장악했다.

그러나 미국과 EU 등은 포용적 정부 구성, 소수자와 여성 인권 보장 등을 요구하며 탈레반을 합법정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아직 탈레반 정부를 인정한 국가는 없다. 노르웨이 정부도 이번 회동은 탈레반을 인정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실종된 여성운동가의 사진을 들고 있는 아프간 시민사회 대표
실종된 여성운동가의 사진을 들고 있는 아프간 시민사회 대표

(오슬로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아프가니스탄 시민사회 대표가 최근 아프간서 실종된 여성운동가의 사진을 들고 있다. 2022.1.24 photo@yna.co.kr

이번 회담에 참여한 여성 운동가 자밀라 아프가니는 AFP통신에 이번 회담은 경색 관계를 깨는 긍정적인 만남이었다고 평가하면서 "탈레반은 호의를 드러냈지만 그들의 행동이 어떻게 나올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다른 여성운동가 마흐보우바 세라지는 "탈레반이 우리를 인정하고 우리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같은 회동이 열린 점 자체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시위를 벌여온 여성운동가 와히다 아미리는 "노르웨이 같은 나라가 테러리스트와 한자리에 앉아 협상하는 이런 회담을 준비했다는 점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아프간은 탈레반 집권 후 물가 상승, 실업 폭증, 기근 등으로 인해 경제 질서 붕괴에 직면했다.

그간 탈레반은 인권 보장 등 여러 유화책을 발표했지만, 현지에서는 여성에 대해 여전히 교육, 외출, 취업 등에서 제약이 가해지고 있고 언론 탄압도 이어진다는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다. 탈레반 정부 내각에는 아직 단 한 명의 여성도 포함되지 않았으며 최근에는 여성 운동가 2명이 현지에서 실종되기도 했다.

이에 미국 등 국제사회는 90억 달러(약 10조7천억원) 이상으로 알려진 아프간 정부의 해외 동결 자산도 풀지 않은 상태다.

탈레반 정부로서는 국제사회의 인정이 있어야 본격적인 해외 원조, 송금, 동결 자산 해제 등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해외 각국으로부터 정상적인 국가로 대우받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이다.

탈레반 대표단 중 한 명인 샤피울라 아잠은 "우리는 상대측에 아프간의 동결된 자산을 풀어달라고 요구했다"며 "정치적 담론 때문에 일반 아프간 국민을 벌주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kje@yna.co.kr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