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축구황제' 펠레 건강 이상설…딸 "수술에서 회복 중"

송고시간2022-01-25 05:50

댓글

최근 하루 입원했다 퇴원 후 '건강 나빠졌다' 소문

'축구황제' 펠레 건강 이상설
'축구황제' 펠레 건강 이상설

[펠레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축구 황제' 펠레(81·브라질)를 둘러싸고 건강 이상설이 나돌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펠레는 지난 19일 상파울루 시내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에 입원했다가 하루 만에 퇴원했으나 이후 축구팬들 사이에서는 그의 건강이 더 나빠졌다는 소문이 계속되고 있다.

병원 측이 "지난해 대장 종양 제거 수술 이후 후속 치료이며 펠레는 임상적으로 안정적인 상태"라고 밝혔으나 다른 장기에서도 종양이 발견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이 퍼지고 있다.

이에 펠레의 딸 켈리 나시멘투는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동영상에서 "아버지가 병원에 간 것은 정기적인 검진을 위한 것이며, 아버지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 달라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시멘투는 "아버지는 퇴원 후 집에서 쉬고 있고, 수술에서 잘 회복하고 있으며 달라진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펠레는 그동안 고관절 수술과 신장 결석, 전립선 요도 절제 수술 등을 받으며 건강이 악화했고, 현재는 휠체어에 의지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말 정기 검진을 통해 대장에서 종양이 발견돼 9월 초 수술을 받았으며,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가 사흘 만에 다시 중환자실 치료를 받아 위중설이 제기됐으나 다행히 안정을 되찾았다.

이후 지난달 7일 이 병원에 다시 입원해 하루 뒤 화학치료를 받았고 17일 만인 23일 퇴원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