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달 확진자 3만명 이상도…오미크론 대응 전국확대는 설 이후"(종합)

송고시간2022-01-25 12:20

댓글

'오미크론 정점 지나면 집단면역' 가능성에 당국 "국내서도 기대해볼 수"

신규확진 8천571명, 역대 최다…오미크론 확산에 첫 8천명대
신규확진 8천571명, 역대 최다…오미크론 확산에 첫 8천명대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8천571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25일 서울 송파구청 기획상황실 모니터에 전날 신규 확진자 수가 그래프로 표시되고 있다. 2022.1.25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에서도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코로나19 오미크론의 확산세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정부는 다음 달 확진자가 최대 3만명 이상에 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이 앞으로 2∼3주 혹은 2월 내에 점유율이 90% 이상인 지배종으로 갈 것"이라며 "확산 속도가 델타보다 2∼3배 빠르기 때문에 확진자 증가는 불가피하고, (다음달) 하루 2만∼3만명이나 그 이상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손 반장은 오는 3월에 하루 20만명까지도 나올 수 있다는 일각의 예측과 관련해선 "시뮬레이션의 변수를 어떻게 넣느냐에 따라 다양한 결과값이 나오기 때문에 앞으로 오미크론이 지배종으로 전환되는 한 달 동안 최대한 완만하고 부드럽게 넘기는 것이 관건"이라며 "하루 2만∼3만명 정도가 될지, 10만∼20만명이 될지에 따라 우리 의료체계가 구할 수 있는 환자와 사망자 수가 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1주간(1.19∼25) 국내 확진자는 일평균 6천835.9명으로 직전주(1.12∼18) 3천873.6명보다 76.5% 대폭 증가했다.

이 중 수도권은 같은 기간 2천589.4명에서 4천441.3명으로 71.5% 늘었고, 비수도권은 1천284.1명에서 2천394.6명으로 86.5% 늘어 증가 폭이 더 컸다.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4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2.1.24 hkmpooh@yna.co.kr

손 반장은 이날 오미크론이 한차례 유행해 이미 정점을 지난 일부 국가에서 집단면역에 돌입했다는 분석과 관련해 "국내에서도 이러한 현상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선 같은날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통해 "미국에서는 인구의 20% 수준인 6천800만명, 영국은 전체 인구의 22% 수준인 1천500만명의 확진자가 나온 상황"이라며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국내도 이번 오미크론 유행을 잘 넘기면 미국·영국과 유사하게 안정된 상황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손 반장은 다만 "우리나라는 해외에 비해 예방접종률이 상당히 높고, 3차 접종률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이를 통해 면역을 획득한 이들이 상당수 있다"며 해외처럼 다수가 직접 감염을 통해 면역을 얻은 것과는 다른 방역 조건을 갖췄다는 점을 짚었다.

하루 뒤인 26일부터는 광주·전남·평택·안성 지역에서부터 오미크론 대응체계가 가동되며, 전국으로의 확대 시점은 오는 설 연휴 이후가 될 예정이다.

손 반장은 "오미크론이 이미 우세화한 4개 지역에 대해 26일부터 대응체계를 전환하며, 전국적으로는 설이 지난 이후 정도 시점에 전환할 것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설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설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4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서울방향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들이 검사에 사용할 검체통 등을 정리하고 있다. 2022.1.24 [공동취재] xanadu@yna.co.kr

그는 "(우선 적용지역을 제외한) 다른 지역은 지금부터 대응체계로 전환할 경우 일반 확진자의 발견이 느려진다는 단점이 있다"며 "현재 하루 80만건의 PCR(유전자증폭) 검사 여력 중 50만건 정도만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아직 검사에는 여유가 있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오미크론의 여파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고위험군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주력하는 새 방역체계인 '오미크론 대응단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 단계에서는 60세 이상 고령층, 밀접접촉자, 의사 소견서 보유자 등 고위험군, 즉 우선검사 대상자에만 PCR 검사를 시행한다. 고위험군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에는 신속항원검사나 자가검사키트에서 양성이 나와야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손 반장은 "신속항원검사나 자가검사키트의 양성 판정 정확도가 PCR 검사보다는 다소 떨어지지만, 음성의 경우에는 어느 정도 정확도가 있다"며 "이에 따라 음성이 나오면 음성으로 인정하고, 양성이 나올 때만 PCR 검사로 다시 한번 진단해본다는 개념"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동네 병·의원의 코로나19 환자 진단·치료 문제와 관련해선 "체계적인 준비를 통해 순차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라며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를 위해) 환자들의 출입구나 대기실을 분리할 수 있는 병원이 있을 수 있고, 시간대별로 아예 인원을 다르게 받는 방법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s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