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건희 "조민, 부모 잘못 만나…남편, 이 정권 배신당해 죽을뻔"

송고시간2022-01-25 10:08

댓글

KBS, 녹취공개…'尹, 가족 도륙' 비판 반박 "어떻게 남의 가족을 탈탈 털어요"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와 조국 민정수석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와 조국 민정수석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가운데)과 부인 김건희 씨(왼쪽)가 2019년 7월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윤 총장의 임명장 수여식에서 조국 민정수석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대화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 등과 관련해서 한 발언이 추가로 공개됐다.

KBS가 25일 공개한 녹취에 따르면 김씨는 작년 8월 30일 서초동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객관적으로 조국 장관이 참 말을 잘 못 했다고 봐요"라고 말했다.

그는 "그냥 양심 있게 당당히 내려오고 얼마든지 나올 수 있고 딸도 멀쩡하고. 나는 딸 저렇게 고생을 보면 속상하더라고"라고 했다.

이어 "쟤(조민씨)가 뭔 잘못이야. 부모 잘못 만난 거. 처음엔 부모 잘 만난 줄 알았지. 잘못 만났잖아요. 애들한테 그게 무슨 짓이야"라고 말했다.

그는 대화를 이어가다가 또 "우리 남편 진짜 죽을 뻔했어요. 이 정권을 구하려다가 배신당해서 이렇게 된 거예요"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 사실을 일반인들은 모르니까 '윤석열 저거 완전히 가족을 도륙하고 탈탈 털고' 이런 스토리가 나오는 거지. 그렇지가 않습니다. 이 세상이라고 하는 것은. 어떻게 남의 가족을 탈탈 털어요"라고 해명했다.

또 "정치라는 게 신물이 나는 거야. 내 편만 옳다는 것 때문에 진영 논리는 빨리 없어져야 돼"라며 "하여튼 나는 진보니 이제 보수니 이제 그런거 없애야 된다고 봐요. 진짜 이제는 나라가 정말 많이 망가졌어요"라고 말했다.

당시 이 기자는 김씨의 요청으로 사무실에서 윤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언론 홍보와 이미지 전략 등에 대해 강의했다.

앞서 열린공감TV가 공개한 '7시간 통화'에서 김씨는 작년 7월 21일 이 기자한테 "캠프 구성할 때 그런 것 좀 강의 좀 해주면 안 돼"라고 부탁한 바 있다. KBS는 이번 녹취가 통화가 아닌 당시 홍보 강의 녹음 파일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강의를 마친 이 기자에게 105만원 돈 봉투를 건넸다는 게 이 기자의 주장이다.

녹취에서 김씨는 "하여튼 우리 만난 건 비밀이야"라며 "누나가 (돈을) 줄 수도 있는 거니까. 누나가 동생 주는 거지. 그러지 마요. 알았지?"라고 말했다.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일부 공개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일부 공개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lue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