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업 제한시간 넘겨 유흥주점에서 술판 벌인 경찰관들

송고시간2022-01-25 09:56

댓글

진안서 경찰관 3명 신고로 적발, "엄정히 수사해 처리"

유흥주점 (CG)
유흥주점 (CG)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입니다.[연합뉴스TV 제공]

(진안=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경찰청 소속 경찰관들이 가파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도 방역수칙을 어기고 오후 9시를 넘겨 술판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5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후 9시 41분께 도내 한 주점에서 진안경찰서 소속 경찰관 3명이 시민 6명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단속에 적발됐다.

이 주점은 방 안에 음향기기를 갖추고 접객하는 유흥시설인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전북지역에는 영업시간은 오후 9시, 사적 모임 인원은 4명까지로 제한하는 행정명령이 내려져 있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려고 각각 4인과 5인으로 인원을 나눠 다른 방에서 술을 마셨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상황을 확인하고 적발된 이들 모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 경찰관은 "시간이 이렇게 많이 지난 지 몰랐다"며 혐의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경찰관들과 함께 있던 이들의 신분에 대해서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밝히기 어렵다"면서 "사안을 엄정히 보고 철저히 수사해 처분하겠다"고 말했다.

jay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